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서장훈X성시경, 김종국 조카 소야 사윗감? "잠깐 만나고 말 거면…"

엑스포츠뉴스

김종국이 조카 사윗감으로 서장훈, 성시경을 평가했다.


5일 방송된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서는 김종국의 조카 소야가 신선들에게 김치 요리를 평가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날 신선들 앞에는 김치가 안에 들어간 '야 너도 말 수 있소'가 등장했다. 신선들은 독특한 비주얼에 관심을 감추지 않았다.


가장 먼저 시식을 하게 된 김종국은 신중히 음식을 음미하더니 "왜 짜지?"라며 당황했다. 김종국은 음식이 짠 이유를 알아내지 못해 추가 시식에 나서기도 했다.


그 시각, 화면 너머로 김종국의 시식을 지켜보는 이가 있었다. 요리의 주인공이자 김종국의 조카인 가수 소야. 소야는 "삼촌은 저희 어머니의 사촌 동생이다. 어릴 때부터 삼촌이라고 불러왔고 조카처럼 가깝게 지낸 사이"라고 김종국과의 관계를 설명했다.


소야는 김종국에게까지 철저히 정체를 감췄다며 "블라인드 테스트라고 얘기를 들어서 삼촌에게 일절 얘기를 꺼내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소야가 김종국에게 요리를 해 줄 기회도 없었고, 김종국이 워낙 바빠 요리를 해주는 것은 처음이라고.


소야의 '야 너두 말 수 있소'는 묵은지에 밥, 파프리카, 새송이버섯, 밥을 넣고 만 뒤 차돌박이로 다시 한번 겉을 말아 완성된 것. 그러나 소야는 요리 중 실수로 밥에 소금을 쏟고 말아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김종국은 짠맛에 고개를 이러지리 흔들어대더니 두꺼비를 들었다. 김종국은 "맛이 없어서가 아니다. 미래가 없다"라며 단호한 평가를 내렸다.


탈락자, 소야가 등장하자 김종국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소야는 "두꺼비 탈을 쓰게 된 종국 삼촌 조카, 가수 소야"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자신에게 두꺼비를 선사한 김종국을 원망하던 소야는 자신의 음식을 맛보고는 "두꺼비 받을 만 하다. 혀에 닿자마자 짠맛이 난다"라고 인상을 찌푸렸다. 결국 소야는 음식을 삼키지 못하고 뱉고 말았다.


소야는 김종국에게 잔소리를 많이 듣는다고. 소야는 "듣기 싫으면서도 좋은 게 '남자 잘 만나라'는 말"이라고 김종국의 잔소리를 소개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소야가 퇴장한 뒤, 제작진은 김종국에게 "소야 남자친구로 성시경은 별로냐"라고 질문은 던졌다. 그러자 김종국은 "잠깐 만나고 말 거면 뭐"라더니 "시경이 괜찮다. 만약에 둘이 잘되면 좋다. 왜냐면 소야가 진짜 괜찮다"라고 조카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제작진은 "장훈이 형은?"이라고 서장훈을 겨냥했다. 서장훈은 자신도 모르게 "야 이, 씨"라고 거부감을 드러냈다. 이에 김종국은 "내 조카사위가 되는 것"이라며 "평소에는 형님 하지만 가족끼리 모이면 당연히 나한테 삼촌이라고 불러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