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송영규 "절친 류승룡 부러워서 아내 앞에서 울었다" (비스)

엑스포츠뉴스

'비디오스타' 송영규가 절친 류승룡이 부러워서 아내 앞에서 운 적이 있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니씬 내씬 내씬도 내씬!'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송영규, 김대희, 이정현, 박승민, 지플랫이 등장했다.


이날 송영규는 뮤지컬로 데뷔했다고 밝혔다. 50여 편에 출연했다는 송영규는 "한때 성대결절이 왔다. 이젠 노래 잘한다는 말 못한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MC들이 노래를 청하자 송영규는 "끼만 보여드리겠다"라면서 열정적으로 노래를 불렀다.


산다라박은 송영규가 '신박한 정리'에서 집을 공개해 실시간 검색어에 계속 올랐다고 밝혔다. 송영규는 "이렇게까지 화제가 될지 몰랐다"라며 ""치부이지 않냐. 살아온 걸 오픈하는 게 너무 불편했는데, 내려놓으니까 오히려 편하더라. 감동했다"라고 밝혔다.


송영규는 "어린 시절 친구들과 연락이 끊겼다고 하던데"란 말에 "다 슈퍼스타가 됐다"라며 류승룡, 김진수, 장현성, 장진, 장항준 등과 친구라고 밝혔다. 송영규는 "서로 바빠서 연락이 안 된 거지 연락을 끊고 산 건 아니다. 지금도 잘은 못 만나는데 가끔 술 한잔한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김숙이 "장항준, 장진 감독과 작업한 적 없냐"라고 묻자 송영규는 "장진 감독은 초등학교부터 친구다. 많이 불러줬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다른 걸 하게 됐다. 연극으로 '웰컴투 동막골'은 연극으로 호흡 맞춘 후 영화로 하려고 했는데, 그 뒤에 류승룡 씨는 같이 들어갔는데, 전 다른 작품을 했다. 친구랑 하기가 더 어렵더라"라고 밝혔다.


송영규는 절친 류승룡과의 일화를 밝히기도. 송영규가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단 걸 들은 류승룡이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산행을 제안했다고. 송영규는 "4시간 등산하고 막걸리 사줬다. 2만 보 걸었는데, 아프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송영규는 류승룡 때문에 아내 앞에서 울었던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송영규는 "남 잘되면 배 아프지 않냐. (영화 '극한직업'이) 1,600만 갈지 누가 알았겠냐. 제일 친한 친구라 정말 축하했다. 그런데 기억은 안 나는데 술 취해서 '승룡이가 정말 부러워. 너무 잘돼서 좋은데 난 언제 저렇게 돼'라며 울었다더라"라고 밝혔다.


류승룡도 이를 알고 있다고. 송영규는 "승룡이가 방송 나가서 제발 그런 얘기 하지 말라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영규는 "너무 좋은 친구다. 유학 가는 딸에게도 노트북을 사줬다. 저 말고도 선후배를 잘 챙겨준다"라며 류승룡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