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지플랫 "母 최진실 영향으로 데뷔…연기 강요 안했을 것" (비스)

엑스포츠뉴스

지플랫이 연기자가 아닌 가수가 된 계기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송영규, 김대희, 이정현, 박승민, 지플랫(최환희)이 출연, 뛰어난 입담을 뽐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날 지플랫은 "제가 사람을 처음 보면 낯을 많이 가린다. 분위기가 편해져야 입이 터진다. 저를 하찮게 대해주시면 '내가 치고 나가도 되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해맑게 웃으며 말했다.


지난해 디지털 싱글 '디자이너'를 발표하며 가수로 데뷔한 지플랫. 지플랫은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지플랫은 "높이 올라갈 생각도 안 하고 떨어지더라도 1라운드에서 선방만 하고 오자. 그게 마음이 편할 것 같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지플랫은 연기자 대신 가수를 하기로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지플랫은 "대를 이어야겠다는 그런 마음도 없지 않아 있었다. 어머니, 삼촌이 연예계 쪽 분이니 가졌던 꿈이 연기자, 배우, 가수, 감독 같은 것밖에 없었다. 그러다 보니 어쩌다 가수라는 직업을 갖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는 저랑 안 맞는다고 느꼈다. 연기는 대본에 맞춰서 감독님이 원하시는 감정을 표출해야 한다. 음악은 제가 원가는 제 감정을 표출할 수 있다. 그 부분에서 감정 표출이 서툰 저한테 좀 더 맞았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살아 계셨어도 연기자를 하라고 강요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플랫은 데뷔곡 '디자이너'에 대한 비하인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데뷔곡이지만 3번밖에 듣지 못해서 다소 낯설다고. 지플랫은 "데뷔곡이 데뷔를 위해 만든 게 아니라 1년 전에 만들어둔 곡이다"라며 "원곡 분위기가 좀 다운되다 보니까 밝은 분위기로 편곡했다. 사실 제가 하는 음악과는 약간 멀어진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지플랫은 '디자이너'의 원곡 버전 무대를 라이브로 보여줬다. 특유의 감성적인 멜로디와 매력적인 목소리가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과거 지플랫은 "'쇼미더머니'에 나가면 무조건 1등이다"라는 말을 했었다고. 지플랫은 "최근에 한 건 아니고 음악을 시작했을 무렵 2018년, 2019년쯤 오만함에 젖어서…"라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지플랫은 '쇼미더머니' 출연을 생각했지만 "혹시라도 잘못돼서 일찍 떨어지면 철없이 음악을 시작했다는 이미지가 생길 것 같았다. '일단 좀 더 먼 산을 봐야겠다' 하고 고민을 했다. 그러던 찰나에 나이가 들어버려서 '고등래퍼'에 출연하지 못했다"라고 밝혀 스튜디오에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