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한지민, 미모의 세 모녀 "내가 제일 못생겼다고, 언니가 연예인 할 줄" (더 먹고 가)[종합]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한지민이 가족을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서는 배우 한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한지민은 "이렇게 먹을 수 있다면 고정 게스트를 하고 싶다"라며 좋아했다. 임지호는 한지민 어머니에게 백김치와 막걸리를 선물하겠다고 밝혀 그를 웃게 했다.


강호동은 한지민의 성품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사람을 궁금해했다.


한지민은 "난 할머니 손에 자랐다. 크면서 할머니 할아버지가 주위를 살폈다. 반에 어려운 친구가 있으면 도와주게 했다. 어떻게 해라 말씀을 안 해도 할머니 할아버지의 삶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저절로 배웠다. 엄마 같은 존재다. 사실 얼마 전에 돌아가셨다. 7월 31일에 돌아가셨다. 추석을 앞두고 마음이 많이 힘들었다. 큰집이라 전을 만들면서 첫 차례상이니 내가 하고 싶더라. 그리고 바로 본 영화가 '밥정'이었다. 선생님이 세 어머니를 위해 차례 음식을 만드는 걸 보고 선생님의 마음이 누구보다도 가깝게 느껴졌다. 많이 공감돼 이 말을 전해 드렸다. 음식의 크기와 맛과 양은 중요하지 않고 마음이 중요하다. 할머니가 곁에서 지켜줄 거라고 말해주셨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한지민은 "고모가 할머니 기도를 녹음한 게 있었다. 그걸 가만히 듣고 있는데 할머니는 내 나이가 찼다고 생각하니 '나이가 나이인 만큼'이라며 기도를 하시더라. 어질고 따뜻한 베필을 만들어 달라고 기도하시더라. 처음에는 웃었다. 짝을 만나는 모습을 못 보여드린 게 돌아가시고 그 기도를 다시 들으니 잘못한 건 아니지만 마음에 걸렸다. 지금은 할머니께서 보내주시겠지라는 마음"이라며 미소 지었다.


이날 강호동은 "지민 씨 가족 외모가 온라인에서 빅 화제였다"고 언급했다. 이에 한지민은 "인터넷에 어느 순간 가족 중에 제가 제일 못생겼다고 나오는 거다"고 억울해 했다.


한지민은 "언니가 좀 동네에서 유명했다. 인기가 많았다. 나는 그냥 누구누구의 동생, 약간 까칠한 동생이었다"며 "언니 남자친구들이 집에 전화 오면 '밤에 전화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뚝 끊고 그랬다"고 웃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언니가 외향적이고 나는 조용했다. 그래서 주변에서 '연예인 하면 되겠다'고 했는데, 언니는 카메라가 너무 불편하다는 거다. 그런데 나는 이상하게 카메라 앞에서 편했다. 언니는 안 한다고 하고 그러다보니 제가 배우로 데뷔했다"고 이야기했다.


한지민은 "언니는 친구도 많았는데 난 집에 있는 스타일이었다. 조용한 것보다는 좀 보수적이었다. 일반 친구들이 있었지 일하면서 만난 사람들과 뒤풀이도 안 갔다. 작품 할 때는 친하게 지내도 사적인 자리에서 만남을 이어가지 않았다. 영화 '밀정을 찍을 때 인연들과 만날 기회가 많아졌다. 같이 어울리면서 술 한 잔 하는 게 재밌더라. 지금은 배우 친구들도 많아졌다"라고 설명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N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