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여신강림' 차은우♥문가영 애틋+설렘…황인엽 과거 악연 암시

엑스포츠뉴스

'여신강림' 차은우가 황인엽의 멱살을 잡았다.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3회에서는 이수호(차은우 분)가 임주경(문가영)의 이중생활을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호는 만화방에서 만난 사람과 같은 반으로 전학 온 임주경의 전화번호가 똑같다는 것을 알았고, 그동안 임주경이 화장을 이용해 이중생활을 해왔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임주경은 이수호에게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했고, 시키는 일은 뭐든지 하겠다며 사정했다. 이수호는 장난삼아 임주경에게 심부름을 시켰고, 수업 시간이든 늦은 밤이든 임주경은 이수호가 연락할 때마다 군말 없이 심부름을 해줬다.


특히 이수호는 홀로 미소를 지으며 임주경을 향한 호감을 드러냈고, 두 사람은 조금씩 가까워졌다. 그러나 임주경은 이수호의 심부름을 하던 중 취객과 부딪혔고, 취객은 외모에 대해 막말을 쏟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임주경은 비에 젖은 채 이수호를 만났고, 이수호는 "비 오는데 우산 없어?"라며 걱정했다. 임주경은 "왜. 우산 사 오라고?"라며 쏘아붙였고, 이수호는 "그 소리가 아니잖아"라며 당황했다.


결국 임주경은 "아니긴. 내 약점 잡고 여기저기 굴리면서 재미있었어? 나 왕따시키고 만두 셔틀 시키는 애들이랑 다를 게 뭔데. 못생긴 게 내 잘못도 아닌데 왜 다들 나만 미워하는 건데"라며 서러움을 토로했다.


또 임주경은 "화장하고 예뻐지면 뭐 하냐. 난 여전히 못난이 임주경이고 전학 오자마자 너 같은 놈한테 들켜서 잠도 제대로 못 자고. 넌 내 마음 알아? 넌 감추고 싶은 비밀 없냐고. 남의 아픔 가지고 장난치는 거 아니야"라며 독설했다.


이수호는 외투를 벗어 임주경에게 건넸고, 곧바로 약을 사 왔다. 이수호는 임주경의 상처를 치료해줬고, "미안해"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때 한서준은 이수호와 임주경을 먼발치에서 지켜봤다.

엑스포츠뉴스

다음 날 한서준은 이수호에게 "친구 죽여놓고 넌 행복한가 봐"라며 과거를 언급했다. 게다가 한서준은 이수호를 도발하듯 밥을 먹고 있던 임주경에게 다가갔다.


이수호는 끝내 한서준의 멱살을 잡아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