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함소원♥진화, 심리극 상담 중 눈물…서로를 이해한 시간

엑스포츠뉴스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부부가 상담을 하며 눈물을 흘렸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어린 시절에 관해 털어놓았다.


이날 일을 마치고 귀가한 진화는 함소원과 대화를 하고 싶어 했지만, 함소원은 휴대폰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결국 진화는 혼자 방으로 들어갔다. 함소원은 시터 이모에게 "요즘 혜정이보다 더 어려졌다"라고 토로했지만, 시터 이모는 함소원에게도 잘못이 있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함소원은 혼자 정신과 전문의 양재진을 찾아갔다. 함소원은 "사람들은 저한테 왜 이렇게 혼자 있냐고 한다. 머릿속에 할 게 많아서 계획을 세워서 하는 것뿐인데"라며 "목표가 많다. 연별, 월별 목표가 있고, 또 예산을 세운다"라고 밝혔다. 함소원은 "어릴 땐 내가 어떻게 하면 돈을 벌어서 우리 집안이 여유로워질 수 있을지 생각했다"라며 "친구들하고 대화하기 힘들었다. 친구들이 하는 대화는 내가 하는 고민과 달라서 잘 안 들렸다"라고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함소원은 손주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함소원은 "제가 케어하려면 혜정이를 일찍 시집 보내야 한다는 계획이 나온다. 최소 20대 후반엔 결혼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양재진은 "본인 계획 세우는 건 좋다. 그런데 혜정이는 삶이 따로 있다"라고 했다. 말보다 진화와 행복하게 지내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더 좋을 거라는 말이었다.


함소원의 검사 결과 냉소적 태도, 공격성이 있다고 나왔다. 성취욕이 강해서 조급한 거라고. 함소원은 "결과가 도출 안 되면 미치겠다"라고 털어놓았다. 양재진은 "내 원칙이니까 나만 지키면 되는데, 주변에도 강요를 한다"라며 이게 진화와 싸우는 주원인일 수도 있다고 했다. 함소원은 "어릴 때부터 모든 계획을 세워서 달성하려고 노력했다. 언니는 항상 백 점 맞는 아이였는데, 전 아니었다. 그때 좌절하면서 남들보다 더 해야 한다는 컴플렉스가 생겼다"라고 털어놓았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함소원은 진화와 함께 심리극 상담을 받으러 갔다. 함소원은 돈을 벌어야겠다고 마음먹은 12살로 돌아가 자신의 마음을 돌아봤다. 함소원은 소감에 관해 "겁난다고 해야 하나. 24시간이 있으면 초 단위로도 움직일 정도로 시간을 아껴서 쓴다. 남편이 운동 안 하고 몇 시간을 누워 있으면 답답하다"라고 밝혔다.


이에 전문가는 함소원, 함소원은 진화 역할을 했다. 전문가는 왜 누워있냐고 퍼부었고, 옆에서 이를 보던 진화는 만족스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전문가가 "제가 오버한 걸 수도 있는데"라고 하자 진화는 바로 "아니다. 똑같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함소원은 "남편이 저랑 싸우면 방 안으로 들어가고, 그것도 안 되면 가출한다"라고 했고, 전문가는 진화의 방법도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했다. 진화는 자신처럼 행동하는 전문가를 보고 "저한테도 문제가 있는 것 같다. 문제를 만나면 도망치고 싶다. 제 가장 큰 문제다"라고 자신을 돌아봤다.



엑스포츠뉴스

함소원은 어렸을 때 편찮으신 아빠를 돌보며 느낀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함소원은 "아빠가 절 믿으셔서 가족들을 부탁하셨다"라고 했고, 전문가는 함소원의 아빠가 되어 함소원에게 수고했다고 말해주며 함소원의 마음을 다독였다. 함소원은 눈물을 흘렸다. 이후 함소원과 진화는 손을 잡고 서로를 위한 마음을 전했다. 함소원은 큰 소리로 얘기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진화는 "27살인데 아직도 철없는 거 같아"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런 가운데 김희재는 서지오의 집에서 서지오, 서지오 아들과 함께 밥을 먹었다. 김희재는 부산에서 서지오를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김희재는 "부산 노래자랑 프로그램에 단골 초대 손님이었다. 이모가 부산에 오셨는데, 내가 노래자랑에 참가하러 나갔다. 그때 차에 타서 인사드리고 사인받았다. 이모 노래 중에 '바짝'이 있다. 그 노래를 아무도 모를 때인데 내가 불렀다. 내 무대에선 '아카시아'를 불렀다"라고 밝혔다. 서지오는 "완전히 여자 노래인데 그 맛을 네가 기가 막히게 하더라"라고 떠올렸다.


서지오 아들은 "엄마가 형한테 얼마나 빠져있는지 증거를 보여줄게. 침대 옆에 손편지가 있다"라며 김희재가 서지오에게 쓴 편지를 가져왔다. 서지오는 눈물을 흘리며 "편지를 옆에 두면 힘이 될 것 같았다. 내가 노래를 계속할 수 있을지 생각하던 시기였다. 대단한 히트곡이 있는 사람도 아니고. 내가 힘들 때 네가 이렇게 됐구나, 내가 더 꿋꿋하게 해야겠다"라며 "내가 김희재 이모란 말을 듣는 게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50년 전통 분식 맛집을 찾아갔다. 카페 메뉴 개발을 위해서였다. 홍현희, 제이쓴은 일일 아르바이트생 체험을 하며 떡볶이 비법을 전수받기 위해 나섰다. 이 분식 맛집에서 떡볶이 사먹은 연예인 중에 한가인, 김혜수도 있다고. 홍현희는 "김혜수, 한가인, 홍현희. 미인들은 떡볶이를 좋아한다는 공식이 나왔다"라고 말하기도.


사장님은 떡볶이 양념 비법을 알려주겠다고 했다. 홍현희가 얼만큼 계량해야 하는지 물어보자 사장님은 "내 마음대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홍현희는 "과일이 들어간 것 같다. 냉장고에 과일이 있었다"라고 추측했다.


한편 정동원, 임도형은 템플스테이를 했다. 정동원은 스님에게 "인터넷에서 가정사나 가족들 욕하는 걸 볼 때 상처받는다"라고 털어놓았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