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비스' 박정수, 결혼 형태 아닌 본질 강조 "혼인신고 안 해도 OK"

엑스포츠뉴스

'비디오스타' 박정수가 결혼에 관한 생각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김세환, 박정수, 이계인, 금잔디, 백일섭이 등장, '백일(섭) 잔치'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박정수는 백일섭과의 인연을 밝혔다. 박정수는 "귀여워하는 오빠"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과거 백일섭에 대해서는 "날 괴롭힌 남자"라고 밝혔다.


박정수는 "지금은 라식을 했지만, 과거엔 시력이 안 좋아서 사람이 보이면 무조건 인사를 했다. 그러다 어쩌다 안 하면 왜 선배한테 인사 안 하냐고 하고, 무조건 인사하면 왜 또 인사하냐고 시비를 걸더라"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박정수는 연예인을 그만둔 이유 중에 백일섭을 비롯한 선배들 지분도 있다고 했다. 백일섭은 "내가 좀 울렸다"라고 했고, 박정수는 "연예인 생활이 나한텐 안 맞았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백일섭은 "그땐 짓궂어서 그랬다"라며 "예뻤다. 작업도 해볼 생각이었다"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백일섭은 왜 고백을 안 했냐는 말에 "그땐 바빴다"라고 했고, 박정수는 "나 말고도 수도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MBC 공채 탤런트 출신인 박정수는 친구 덕분에 오디션에 붙은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박정수는 "원하는 과가 아니라 편입 시험을 봤는데 떨어졌다. 1년 더 공부해야 하는 상황이라 처음으로 가출했다. 친구네 집에 있는데 친구가 오디션을 봐보라고 했다. 하도 시험에 떨어지다 보니 이것도 시험이니까 테스트해보려고 한 거다. 면접에서도 솔직하게 얘기했던 것 같다. 처음엔 해외에서 귀빈이 오면 가이드 역할로 절 썼다"라고 밝혔다.


김숙이 "당시에 받은 모델료가 20평대 아파트 몇 채를 살 수 있었다던데"라고 묻자 박정수는 "달력 모델을 하면 사진 한 장에 15만 원 정도를 받는다. 24평 아파트가 400만 원이었다. 잘하면 집을 살 수 있는 돈이란 얘기였다"라고 정정했다.


엑스포츠뉴스

박정수는 결혼, 졸혼 얘기가 나오자 "결혼은 본인이 하고 싶으면 하는 거다"라고 했다. 박소현이 "저한테 결혼하지 말라고 10년 전부터 말했다"라고 하자 박정수는 "부모 입장에선 너의 꿈을 펼치는 게 좋지 않겠냐는 마음이었다. 굳이 왜 혼인신고를 해야 하냐. 그러다 죽어도 이 사람이다 싶으면 혼인신고 해도 된다. 결혼해야 한단 틀에 맞추는 건 아니라고 본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정수는 "다 한번씩 해봐라. 결혼, 이혼, 졸혼, 사실혼 다 해봐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정수는 정경호의 아버지 정을영PD와 12년째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