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배동성♥' 전진주, 친오빠의 적극 추천..."부부싸움 후엔 손빨래"

엑스포츠뉴스

코미디언 배동성이 유튜브 채널 ‘정밥TV’를 통해 유쾌하고 솔직 담백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한 데 이어, 요리연구가이자 아내인 전진주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영상을 선보였다.


공개된 영상에서 전진주는 언제부터 요리에 관심을 가졌냐는 질문에 “어머니께서 제가 5살 때 혼자가 되셔서 고생하시는 게 굉장히 마음 아팠다”라고 답했다. 이어 “8살 때 (어머니를 위해) 곤로를 켜서 밥을 했는데 어머니께서 불이 날까 봐 엄청 화를 내셨다. 어머니가 힘들까 봐 그랬다고 했더니 밥통을 사가지고 오셔서 (곤로는) 위험하니까 밥통에다가 밥을 하라며 밥 짓는 법을 가르쳐 주셨다”며 어머니와의 애틋한 일화를 통해 처음 요리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또한 전진주는 요리를 할 때의 마음가짐에 대해 “음식이라는 건 누군가에게 3시간의 생명을 연장해 준다는 말이 있다. 먹지 않고는 살 수 없으니까. 하지만 그냥 먹는 게 아니라 최대한 저의 사랑과 정성을 가득 담아서 음식을 하려고 노력한다”라며 확고한 직업의식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전진주는 셰프를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진심 어린 조언도 잊지 않았다. 전진주는 “(셰프라는 직업은) 내면에 굉장히 힘든 부분들이 있다. 겉으로만 좋은 게 아니라, 내가 요리하는 것을 사랑하는 사람인지 잘 판단해서 하면 정말 좋은 직업이고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셰프 꿈나무들을 격려했다.


전진주는 친오빠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배동성과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며 일화를 전했다. 아니라고 단도리를 했지만, 배동성이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줬다는 것.


엑스포츠뉴스

전진주는 "친정 오빠한테 '내가 만나는 남자가 있는데 나는 잘 모르겠다. 오빠가 좀 봐달라'고 부탁했다"며 "오빠가 같이 밥도 먹고 술도 마시고 운동도 해보고 그러더니 '내가 평생 저 사람이랑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전진주는 "오빠가 괜찮다니까, 남자는 남자가 보는 눈이 있지 않으냐 정말 잘한 것 같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또한 전진주는 결혼 후 가장 좋은 점을 꼽았다. 외롭지 않은 것은 물론 아들의 걱정을 덜었다고. 전진주는 "제가 좋은 사람을 만나고 있다니까 아들이 너무 좋아했다"며 "아들이 '엄마도 행복하고 아플 때 돌봐주실 분이 있어서 행복하다'고 하더라"며 아들과 애틋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결혼 후 부부싸움에 대해서는 "부부싸움이라기보다는 의견 충돌 같은 게, 서로 생각이 다를 수 있으니까. 제가 얘기를 하면 잘 들어준다"며 "제가 얘기를 하면 잘 들어준다. 그 뒤에 뭐 화낼 일이 별로 없다. 속상하거나 뭔가 얘기를 해도 개운치 않으면 제가 조용히 손빨래하거나 물을 만진다. 그럼 마음이 누그러진다"고 달달함의 비법을 전했다.


이후 전진주는 ‘정밥TV’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고, ‘정밥TV’가 추구하는 컨셉에 대해 “’정밥TV’는 정갈한 밥상, 정성스러운 밥상이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일상에서 늘 해먹는 밥상과 먹거리들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꾸미지 않은 생생한, 날것 같은 모습으로 구독자들과 소통하고 싶다”라고 밝히며 유튜브 구독자들을 향해 감사와 애정을 표했다.


이번 인터뷰 영상을 통해 가슴 뭉클한 가족사부터 배동성과의 알콩달콩한 결혼생활 에피소드까지 다채로운 이야기꽃을 피우며 구독자들과 소통했다. 전진주의 소탈하면서도 진심이 묻어나는 답변들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물들였고, 그가 앞으로 ‘정밥TV’에서 보여줄 또 다른 모습들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한편, 코미디언 배동성, 요리연구가 전진주 부부 유튜브 채널 ‘정밥TV’를 운영 중이다.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사진 = 유튜브 채널 ‘정밥TV’ 화면 캡처, 모노라이트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