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행복한 육아대디"…'신박한 정리' 김미려♥정성윤, 역대급 정리 성공

엑스포츠뉴스

물건으로 가득했던 김미려 정성윤 부부의 집이 완벽하게 정리됐다.


31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개그우먼 김미려와 배우 정성윤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주리는 박나래와 전화 통화에서 "이 곳은 난이도 상이다. 저희 집보다 주방이 최악이다. 그분은 나와서 일하지만 형부가 독박 육아를 한다. 살림까지 많이 힘들 거다. 형부가 점점 살이 빠지고 있더라. 옛날에는 그분이 굉장히 멋있었다. 부인 분이 외모 하나에 반했는데 형부 얼굴이 많이 녹아내렸다. 형부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김미려의 집을 의뢰했다.


김미려는 "남편이 육아와 살림을 저 대신에 맡아서 하고 있다"고 말하며 "얼굴이 흘러내린 건 전혀 아니다. 정주리 씨는 너무 예능 쪽이다. 가끔 피곤할 때 이목구비가 흘러내리지만 여전히 잘생겼다"고 남편 정성윤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정성윤은 과거 한 광고에서 한가인과 호흡을 맞췄던 잘생긴 청년으로 얼굴을 알렸다. 꾸준히 배우로서 활동했고 2013년 김미려와 결혼하며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모아, 이온 남매를 두고 있다. 현재는 정성윤이 육아 대디로 살림을 전담하고 있는 중이라고.


정성윤은 "와이프가 스케줄이 바쁘다 보니까 제가 육아와 살림을 하고 있다. 아내도 많이 도와주는데 제가 조금 더 비중이 많다. 하루가 어떻게 가는 줄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정성윤은 "첫째만 있을 때만 하더라도 저도 일을 하고 공연을 하고 싶었다. 일에 대한 열망이 많았는데 둘째 이온이가 나오니까 할 수가 없었다. (가족이라는) 한배를 탔는데 누군가가 포지션에서 열심히 하면 팀 전체가 살지 않나. 그래서 제가 살림과 육아에 집중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성윤은 살림에 대해 "남자로서 한계가 있다. 정리라든지 청소라든지 저는 살림을 한다고 하는데 매일매일 한계를 느꼈다. 쉽지 않더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김미려 정성윤 부부의 집은 주택이었다. 옷걸이와 선반을 사용해 정리하려는 노력이 있었지만 너무 많은 짐과 정성윤의 서툰 살림 실력으로는 정리 불가능이었다. 무엇보다 수납 부족이 가장 큰 문제였고, 아이들로 인해 안방이 제 역할을 못했다. 부부는 아이들의 추억이 담긴 물건들을 비우며 아쉬움을 표했다.


거실은 가구 재배치 만으로 훨씬 넓어졌다. 김미려는 "그동안 로봇청소기를 너무 사고 싶은데 못 샀다. 이제 사야겠다"고 좋아했다. 식탁을 가운데로 옮기면서 마당으로 통할 수 있는 길도 만들었고, 모아가 피아노를 칠 수 있는 공간도 거실에 마련됐다.


어지러진 옷방은 2단 행거와 수납함으로 온 가족의 옷을 수납할 수 있는 깔끔한 옷방이 됐다. 정성윤은 "가족을 많이 생각해주신 공간 같다. 살려주셔서 감사하다"고 고마워했다. '신박한 정리' MC들은 "이렇게 기뻐하는 남편은 처음이다"고 웃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려와 딸 모아의 방은 부부의 침실로 바뀌었다. 김미려와 정성윤은 부부만의 공간이라는 말에 왈칵 눈물을 쏟았다. 정성윤은 "하루하루 버틴다는 느낌으로 지내고 있었다. 저희에게 확 힐링이 되니까 울컥한다. 길게 육아를 한 건 아니지만 저희를 잊고 살고 있다는 생각을 가끔 했다. (이 공간이) 너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정성윤과 아들 이온이의 방은 아이들의 공간이 됐다. 장난감들로 수납이 꽉찼던 공간은 침대 방향을 바꾸면서 넓은 놀이공간이 됐다. 옷방 한구석에 있는 정성윤의 컴퓨터도 아이들의 방으로 옮겨서 개인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됐다. 정성윤은 "그동안 공간이 단절되고 분리되는 느낌이었다면 정리 후에는 연결되는 느낌이다"고 행복해했다.


마지막 하이라이트 공간은 주방이었다. 한 가운데 있던 아일랜드 식탁을 넓은 공간을 옮겨 수납할 수 있게 했다. 김미려와 정성윤은 입을 다물지 못하고 감탄만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