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놀면 뭐하니'故 신해철 추모 공연→ 유재석X송가인 듀엣 성사

엑스포츠뉴스

방송인 유재석이 故 신해철을 추모했다. 또 유재석과 송가인의 듀엣곡 발매가 예고됐다.


2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플래쉬'에 이어 '뽕포유'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의 드럼 비트와 넥스트의 미발표곡 '아버지와 나 파트 3'으로 컬래버레이션이 진행됐다. 그 가운데 이승환이 합류했고, 김태호 PD는 "같이 해야 되겠다 결심하신 이유가 있냐"라며 질문했다.


이승환은 "마음에 부채 같은 게 있었다. 마태승 콘서트라고 팬들이 기획해서 성사될 뻔했던 공연이 있었다. 서태지 씨의 주선으로 그 공연을 하겠다고 결심하고 결정한 후 아마 일주일쯤 있다가 그런 안타까운 일이 생겼다"라며 과거를 떠올렸다.


더 나아가 이승환은 "(故 신해철의) 아내분을 뵈었을 때 그 말씀 하시더라. 제가 결정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굉장히 기뻐했다고. '제가 너무 늦게 결정했나' 이런 미안함이 있었다. (아내분에게) 제가 말씀을 드렸다. 도움이 필요하면 꼭 이야기를 해달라고. 당연히 해야 된다고 생각했다"라며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승환은 릴레이로 하현우를 지목했고, 제작진은 하현우에게 故 신해철의 육성이 담긴 '아버지와 나 파트 3' 내레이션 트랙을 들려줬다. 하현우는 "신해철 선배님 목소리 아니냐"라며 당황했고, 김태호 PD는 "이승환님하고 말씀을 나눴는데 하현우님이 같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지목을 해주셨다. 이승환님이 내레이션 부분에 작업을 해주시면 이어 가시면 될 것 같다"라며 부탁했다.


이후 하현우는 "초등학교 때부터 팬이었고 밴드 하면서 넥스트라는 밴드가 얼마나 대단한 밴드인지 그때 알게 됐다. 앨범 나오면 그때 앨범 선물을 꼭 드리면서 뵙겠다고 했는데 앨범 나올 때쯤에 선배님이 하늘나라에 가셔서 인사를 못 드렸다. 저한테는 슬픈 일이었다.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지만 저한테는 많은 걸 알려준 선생님 같은 분이기도 하고 저한테는 록스타이기도 하고 그렇다"라며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유재석은 드럼 독주회에서 이승환과 하현우가 작업한 故 신해철의 '아버지와 나 파트 3'를 연주해 진한 여운을 남겼다. MC를 맡은 유희열은 스페셜 무대가 끝난 후 뮤지션들에게 소감을 물었고, 이적은 "깜짝 놀랐다. 해철이 형 특유의 저음, 그 목소리가 바로 어제 녹음한 것처럼 생생하게 공연장에 가득 차는 게 여러 가지 감정들이 밀려왔다. 특유의 시적인 가사, 이야기 같은 것까지 느껴져서 몇 년 전에 우리 곁을 떠나셨는데 혼란스러울 정도로 다시 무대 뒤에 계신 듯한 느낌을 받았다"라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적은 "그립고 새로운 음악이 너무 반갑고 그 와중에 유재석 씨가 드럼 치시는 게 뮤지션에게 바칠 수 있는 최고의 추모의 순간이 아니었을까. 보고 계시다면 무척 뿌듯해 하시지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라며 덧붙였다. 유세윤은 눈시울을 붉혔고, "실은 유브이에게 꼭 아이디어를 주고 싶다고 집으로 초대하고 싶다고 말씀하셔서 날짜를 잡는 마지막 문자가 휴대폰에 남아 있었다. 그때 생각이 났던 것 같다"라며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또 유재석은 윤명선 작곡가를 만나기 위해 작업실로 찾아갔다. 이때 송가인이 등장했고, "TV 잘 봤다. 이왕 하시는 거 열심히 하셨으면 좋겠다. 콘셉트를 잘 잡으셔야 한다. 정통이 아니라 세미 쪽으로 잘 잡으셨으면 한다"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다소 부족한 노래 실력을 걱정했고, 송가인은 "'쓰러집니다' 혹시 아시냐"라며 세미 트로트의 창법에 대해 시범을 보여줬다.


이어 유재석은 윤명선 작곡가와 통화했고, 윤명선 작곡가는 유재석과 약속을 잊은 상황이었다. 윤명선 작곡가는 도리어 "최고의 MC 하고 최고의 트로트 가수가 듀엣을 하자. 유산슬로 노래 부르는 거 봤는데 송가인 씨하고 하면 너무 좋다"라며 제안했다.


송가인 역시 "저는 지금 사실 듀엣을 되게 하고 싶다. 아직 듀엣을 해본 적이 없다. 첫 듀엣이 유느님이라면 저야 영광이다"라며 기뻐했고, 유재석은 "듀엣 할 상황도 아니고 노래 실력도 아니다"라며 거절했다.


송가인은 "송가인과 유산슬. 기가 막힐 거 같다. 일이 벌어질 거 같기도 하고. 이왕 나왔으면 해야 하지 않겠냐. 곡 어떤 분들한테 받으셨냐"라며 궁금해했고, 제작진은 '합정역 5번 출구' 데모를 공개했다. 송가인은 그 자리에서 멜로디를 익혀 '합정역 5번 출구'를 열창했고, 유재석은 "이 노래가 이렇게 좋은 노래였냐"라며 감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