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호구의 연애' 채지안, 김민규와 엇갈린 마음에 눈물

엑스포츠뉴스

'호구의 연애' 채지안이 김민규의 차가운 모습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19일 방송된 MBC '호구의 연애'에서는 오승윤, 윤선영이 서로의 마음에 더욱 다가갔다.


이날 진실의 밤, 김가영은 양세찬에게 "처음엔 기분이 안 좋아 보였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마음이 쓰이는 사람이 있었냐"라고 물었다. 양세찬은 "아니라고 말하진 못할 것 같다. 윤미 씨랑 지내왔던 시간들이 많다고 생각했는데, 탈퇴했단 얘기를 들으니 감정선이 좀 왔다 갔다 했던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양세찬은 여성 회원들에게 "저랑 가깝게 지내는 게 불편하시냐"라고 물었다. 윤선영은 "전혀 질문거리가 아니다"라고 말했고, 영상을 보던 양세형 역시 "자기가 왕자인 줄 알아"라고 일갈해 웃음을 자아냈다.


채지안은 김민규에게 서운한 점이 있냐고 물었다. 김민규는 많이 서운했다고 말하며 "딱 거기까지"라고 선을 그었다. 김민규의 다음 질문 상대도 조수현이었다. 질문이라기보단 고백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김민규는 호구왕 투표에서 2표를 받자 "2표 받으면 기분 좋을 줄 알았는데, 막상 받으니 부담스럽다"라며 채지안, 조수현이 주었을 거라고 추측했다. 김민규는 "전 이미 너무"라며 채지안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하기도.


채지안은 인터뷰에서 김민규에 대한 마음을 표현하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영상을 보던 레이디제인도 "지안 씨는 저번 여행에서도 확실하게 표현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오승윤과 윤선영은 서로에 대한 마음을 더 표현했다. 윤선영은 이번 여행을 기다리며 오승윤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오승윤은 밤에 몰래 윤선영에게 데이트를 청했고, 케이크를 준비해 윤선영의 생일을 축하해주었다.


윤선영은 눈물을 흘렸고, 오승윤은 말없이 윤선영의 눈물을 닦아주었다. 윤선영은 "동호회를 잊고 단둘이 여행하는 기분이었다. 설렜다"라고 밝혔다. 윤선영은 "성광 씨는 질투를 표현 안 해서 더 신경쓰이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