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살림남2' 최민환♥율희, 둘째 임신 축하 소동

엑스포츠뉴스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율희의 둘째 임신을 기대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이 율희의 임신을 기대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율희는 갑작스럽게 잠이 늘었고, 피곤한 기색을 드러냈다. 율희는 좋아하는 음식을 먹을 때도 평소와 달리 시큰둥한 태도를 보였다. 최민환은 최민환 어머니를 찾아가 율희의 상태에 대해 설명했고, 최민환 어머니는 "저번에 처갓집 갔을 때 산삼 먹었다고 하지 않았냐. 그날 아니냐. 아빠가 어젯밤에 좋은 꿈을 꿨다고 한다. 돼지가 꽃을 달고 너네 집으로 들어가는 걸 봤다고 한다"라며 임신을 기대했다.


최민환 역시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짱이 태어났을 때도 행복했지만 동생이 생긴다는 것도 행복하고. 둘째가 딸이라면 더 이상의 소원은 없을 거다. 아들이어도 좋을 것 같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또 최민환은 곧바로 율희 아버지가 운영하는 택배 회사에 방문했다. 최민환은 "율희가 아무래도 둘째를 가진 것 같다. 짱이 때도 아버지가 태몽을 꾸셨다고 하는데 얼마 전에도 돼지꿈을 꾸셨다고 한다"라며 고백했다.


이에 율희 어머니는 "군대도 가야 하고 육아 스트레스가 장난 아니다. 어르신들이 봐주는 것도 한계가 있다"라며 걱정했고, 율희 아버지는 "내가 봐주면 되지 않냐"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급기야 최민환과 율희 아버지, 율희 어머니는 둘째 아이의 옷을 사러 갔고, 율희에게 선물을 전달하기 위해 다 함께 최민환의 집으로 향했다.


그러나 율희는 가족들에게 축하를 받자 당황했고, "내가 임신한 거냐. 임신 증세가 전혀 없다"라며 해명했다. 이어 최민환은 "사실 저도 처음에는 설마설마했는데 부푼 기대감이 있었나 보다. 아니라고 했을 때 많이 서운하기도 하고 얼른 둘째를 가졌으면 좋겠다"라며 아쉬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