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김정은 부들부들"...김정현 아나, 뉴스특보 불평 논란→해명→SNS 계정 폐쇄

"김정은 부들부들"...김정현 아나,

SNS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김정현 아나운서가 계정을 폐쇄했다.


앞서 지난 24일 김정현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벽 1시 40분에 뉴스 특보라니... 그래도 간만에 뉴스했다 #김정은부들부들"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누리꾼은 "아나운서가 할 말이냐", "뉴스 특보가 그렇게 화나는 일인가", "직업 의식이 없냐"고 비판했고, 이에 김정현 아나운서는 해명했다.


그는 "한 분이 직업의식이 없어보인다고 댓글을 남기셨더라"며 운을 뗐다. 이어 "어제(토요일)는 오후 4시부터 밤9시까지 한 시간 간격으로 라디오뉴스를 진행했다. 퇴근할 무렵 뉴스특보가 생길지도 모른다는 말씀을 들었다. 숙직자가 도착했고 원칙상 야간 뉴스특보는 숙직자의 담당이나, 숙직자가 부서의 큰 행사 준비로 바쁜 것을 알았기에 내가 대신해서 특보 대기를 하겠다고 했다"며 "이번 특보는 김정은 위원장의 단둥 도착 시간과 맞물려 진행됐기 때문에 변수가 많았다. 특보 예정과 취소를 2~3차례 반복해 결국 새벽 1시 40분에 특보가 생겼다"며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힘든 일을 했다고 불평하는 것이 아니라며 특보 가능성 여부와 시간이 수차례 번복되자 지쳐서 글을 적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김정은부들부들 이라고 해시태그를 단 부분도 가벼운 마음에서 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새벽에 뉴스특보 했다고 찡찡거리는 입사 1년차 아나운서'로 오해 받는 것에 대해 "내가 특보를 위해 동료 대신 자원했던 부분들, 밥 먹다 말고 서둘러 달려왔던 부분, 아침까지 대기했던 부분들은 모두 '부족한 언론인의 자세'로 돌아가는 것인가?"라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리곤 "많은 분들이 공감하지 않았나. 이런 식으로 '찡찡'도 대면서 우리 다 각자 열심히 일하고 있는 것 아니었나? 언제부터 이렇게 마음의 여유가 없어졌을까?"라며 심경을 토로했다.


하지만 김정현의 해명에도 비판은 계속 됐고, 결국 그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가 폐쇄했다.


[엑스포츠뉴스 한정원 인턴기자]enter@xportsnews.com / 사진 = 김정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