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살림남2' 최민환X율희父, 혼전임신 갈등 풀고 '훈훈 셀카'

'살림남2' 최민환X율희父, 혼전임신

FT아일랜드 최민환과 율희 아버지가 결혼 당시 혼전임신으로 생긴 갈등을 해소하고 한층 가까워졌다.


16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이 율희 아버지와 화해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민환은 율희와 함께 아들 재율 군을 데리고 처가댁에 방문했다. 최민환은 율희 아버지가 귀가하자 어쩔 줄 몰라 했고, 두 사람 사이에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이어 율희 아버지는 "(최민환과) 벽이 있다. 재작년 12월에 처음 봤다. 인사하러 왔는데 뜻밖의 소리를 하더라. 인사가 아니고 결혼하겠다고 온 거다. 할 말이 없더라. 화조차 안 나는 것 같았다"라며 최민환과 율희의 혼전임신으로 인해 해소되지 않은 갈등이 있음을 암시했다.


또 최민환은 율희 아버지와 친해지기 위해 술을 마시자고 제안했다. 율희 아버지는 "상견례 하고 한잔할 시간도 없었다. 자주 안 왔다. 처음 만났을 때 혼났어야 하는데"라며 서운한 마음을 털어놨다. 율희 어머니 역시 "너희 가고 아빠한테 엄청 혼났다. 왜 미리 이야기 안 했냐고"라며 맞장구쳤다.


더 나아가 율희 어머니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율희 임신 이야기를 들었을 때 충격이었다. '아빠한테 얘기를 하게 되면 어떤 충격을 더 받을까'라는 생각에 무서워서 더 말을 못 하겠더라"라며 과거를 회상했고, 율희 아버지는 "아무 생각도 안 났다. 화가 나야 하는데 화가 안 날 정도로 머리가 멍해지더라"라며 고백했다.


최민환은 "차라리 한 대 맞았으면 속이 후련했을 텐데 오히려 더 잘 해주셔서 죄송했다"라며 죄책감을 느꼈고, 율희 아버지는 "'후회 안 할 거냐'라고 했다. 책임질 수 있냐고. 자신 있다고 하더라"라며 다독였다.


특히 최민환은 "아버님하고 친해지고 싶다. 저도 낯을 많이 가리고 숫기가 없다"라며 걱정했고, 율희 아버지는 "뭔가 벽을 깨야 하는데 그 벽을 못 깼다"라며 공감했다.

'살림남2' 최민환X율희父, 혼전임신

결국 율희 아버지는 가족들의 성화에 못 이겨 최민환의 이름을 다정하게 불렀고, 서로를 바라보며 손을 잡았다. 게다가 율희 아버지는 최민환과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을 내비쳤고, 두 사람은 '셀카'를 찍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최민환은 율희 아버지와 가까워졌다는 생각에 "자고 가는 게 어떠냐"라며 물었다. 그러나 율희 아버지는 "다음에 자고 가라"라며 만류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