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출산준비도 남다른 '대륙 클래스'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출산준비

함소원-진화 부부가 '엄살이'를 맞이하기 위한 출산준비에 나섰다.


11일 방송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광저우로 태교여행을 떠난 함소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시부모님에게 '엄살이'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본 시어머니는 "얼굴이 넓은게 나를 닮은거 같다"라고 말했고 시아버지는 당황했다.


함소원은 "내가 봐도 어머니와 닮은거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서 그는 "병원에서 아이가 크다고 한다. 노산이라 걱정된다"라고 말했고, 시어머니는 "중국에서만 신생아 5만명을 받은 산파 전문가를 초대했다"라고 말했다.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출산준비

45년간 아이를 받아온 이 전문가는 남다른 포스를 풍겼다. 등장과 동시에 함소원의 모습을 보고는 "아들인거 같다"라고 이야기하기도. 지켜 보던 패널들은 "한국과는 방식이 좀 다르다"라며 흥미로워했다.


이 전문가는 아이의 머리가 반대로 있어 걱정인 함소원에게 요가 고양이자세를 추천했다. 함소원은 "이후 병원에 갔는데 진짜 제대로 돌아왔다고 해서 신기했다"라고 감탄했다.


이외에도 이날 함소원은 출산을 위해 좋은 동작을 배우고, 남편과 시아버지는 산파 전문가가 준비해 온 도구들로 출산을 간접 체험해 보는 등 출산준비를 해나갔다. 출산준비마저 남다른 대륙의 스케일을 뽐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sunwoo617@xportsnews.com

사진 = TV CHOSUN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