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골목식당' 백종원vs홍탁집 아들, 어머니는 무슨 죄인가요

'골목식당' 백종원vs홍탁집 아들,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에게 독설했다.


21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홍탁집을 점검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홍탁집을 살리기 위해 솔루션을 진행했다.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과 약속한 대로 일주일 만에 가게를 찾았고, 그동안 어떻게 연습했는지 확인했다. 앞서 홍탁집 아들은 일주일 동안 어머니에게 닭볶음탕 만드는 법을 배우고 닭 손질법을 익히기로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홍탁집 아들은 레시피조차 제대로 외우지 못했고, 어설픈 행동은 물론 재료가 있는 위치를 혼동하기도 했다. 결국 백종원은 "그냥 제작진도 아니고 내가 음식 하는 사람인데 모를 거 같냐. 눈 속이면 안된다. 지금 어설프다. 여기 세제 통이 있는데 닭고기를 헹구고 있다. 나를 개무시하는 거다. 이렇게 대충 할 거 같으면"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화가 난 백종원은 "세상을 너무 우습게 안다. 방송 나가면 보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 줄 아냐. 안 무섭냐. 지금 몰라서 그러는 거다. 방송 한 번 나가면 얼마나 무서운 줄 아냐. 어머니는 어떻게 얼굴 들고 다니라고 그러냐. 이렇게 할 거면 하지 마라"라며 화를 냈다.


이어 백종원은 "죽으면 죽었지 어설프게 못한다. 이게 방송이지만 나한테는 진심이다. 어머니 때문에 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해서 잘 돼도 어머니만 힘들다. 손님 많아지면 사람 두고 하려고 했냐. 카운터에 앉아서 돈 계산하려고 했냐"라며 독설했다.

'골목식당' 백종원vs홍탁집 아들,

특히 어머니는 아들을 지켜보며 고개를 숙였고, 백종원은 "어머니 때문에 한 번 더 기회를 준다. 할 거냐, 그만할 거냐"라며 질문을 던졌다.


홍탁집 아들은 대답을 하지 않았고, 백종원은 생각할 시간을 주겠다며 자리를 비웠다. 홍탁집 아들은 고민에 빠졌고, "안 해. 안 해"라며 끝내 가게 밖으로 나갔다.


이후 홍탁집 아들은 어머니와 함께 돌아왔고, 스스로 벗었던 앞치마와 마이크를 착용했다. 어머니는 말없이 닭을 사 왔고, 아들은 연습을 시작했다.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일주일이 흐른 뒤 백종원이 홍탁집 재검증에 나선 모습이 포착됐다. 그러나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에게 다시 실망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