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4계절은 만나보자"...'연애의 맛' 김종민, 황미나 향한 진심 고백

"4계절은 만나보자"...'연애의 맛

'연애의 맛' 김종민이 황미나를 위해 이벤트를 펼쳤다. 그리고 진심어린 고백을 건넸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에서는 황미나를 위해 깜짝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펼친 김종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김종민과 황미나는 계약기간인 100일을 앞두고 갈등을 겪었다.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100일이 지났는데 이제 헤어지는 거냐"고 장난스럽게 질문하자, 김종민이 "모르겠다.(제작진에게) 물어봐야 되나?"라는 황당한 대답을 내놓으며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만든 바 있다.


이날 김종민은 황미나와 함께 갑자기 놀이동산을 찾으며 놀이기구를 타자고 했다. 갑작스러운 김종민의 제안에 황미나는 "왜 그러냐. 꼭 이별하려고 하는 사람같다"고 불안해했다. 하지만 이는 황미나를 위한 김종민의 이벤트였던 것. 김종민은 "예전에 촬영을 왔다가 여기에 놀이공원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대관했다"고 했다.


김종민은 "내가 너니까 이렇게 놀이공원 대관도 해보고 놀이기구도 탄다. 다음에 또 해주겠다"며 애정을 보였고, 황미나는 행복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계속되는 김종민의 친절데 "마지막으로 볼 사람처럼 왜 그러냐"고 말하기도 했다.


황미나의 불안감과는 상관없이 김종민의 이벤트는 계속됐다. 그리고 김종민은 황미나와 함께 야외에서 영화 '노트북'을 봤다. 그러나가 갑자기 영상이 끊겼고, 이어 김종민의 이벤트 영상이 흘러나왔다.


황미나와의 첫만남 순간부터 많은 추억의 순간을 담은 사진들로 구성된 이 영상에서 김종민은 "우리가 만난지 벌써 100일이 지났다. 내 고백을 받아줬을 때 얼마나 좋았는지 몰라. 멋있는 모습만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래도 재밌었어. 아직 하고싶은게 많은데 좀 더 추억을 만들어보지 않을래? 너랑 나랑"이라고 말했다.


영상이 끝난 후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내가 설마 100일을 몰랐겠어? 유치할 수도 있지만 이런거 해봐서 너무 좋았다. 사람이 계절마다 감정이 다르지 않냐. 사계절은 만나봐야 하지 않겠어?"라고 다시 한 번 정식으로 고백했다. 이에 황미나는 "동의할래"라며 함박미소를 지었고, 이후에 두 사람은 손을 꼭 잡고 공개 데이트를 하는 등 달달한 모습을 보여줘 보는 이들까지 훈훈하게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