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수익분배 폭로→강준우 인성 저격"…장미여관, 해체 논란 ing

"수익분배 폭로→강준우 인성 저격"…

밴드 장미여관이 멤버들간의 불화를 인정한 가운데, 해체 논란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다.


지난 12일,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장미여관의 '활동 중단'을 발표했다. 특히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가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멤버들의 추후 행보에 대해 밝혔다.


그러나 얼마 후, 장미여관에서 드럼을 맡았던 임경섭은 자신의 SNS를 통해 배상재, 윤장현과 함께 작성한 입장을 게재하며 "장미여관은 공식 해체하지 않았다"고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서 발표한 공식입장에 문제를 제기했다.

"수익분배 폭로→강준우 인성 저격"…

세 사람은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됐다.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며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니다"고 불화를 폭로했다.


7년간 함께 팀워크를 다져왔지만, 그 끝에는 '불화'가 있었음을 고백한 장미여관의 씁쓸한 해체에 많은 음악 팬들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런 와중에 이는 장미여관의 '수익 분배'에 불똥이 튀었다.


장미여관 내 개인활동이 가장 많았던 육중완의 수익을 멤버 모두가 분배했느냐, 분배하지 않았느냐에 관심이 집중된 것. 이에 대해 임경섭, 배상재, 윤장현은 "육중완이 개인활동을 하면서 수익에 불만이 많아졌다"며 '육중완의 수익을 N분의1로 나눠왔다'는 이야기에 반박했다.

"수익분배 폭로→강준우 인성 저격"…

이 같은 '해체 논란'은 한 멤버의 인성 저격 글까지 등장하게 만들었다. 장미여관의 강준우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A씨는 SNS를 통해 "슈퍼스타 두 분은 수익 나누던 거 늘어서 돈 많이 버시겠다. 역시 이 세상은 남의 밥그릇까지 뺏어야 잘사는 세상입니다"라며 육중완과 강준우를 비꼬는 듯한 발언을 했다.


특히 A씨는 강준우를 향해 "제가 형님 앞잡이 노릇할 때는 잘해주시다가 진짜 제가 힘들 때 실수로 전화 한 통 한걸로 토사구팽 하셨잖아요. 인생에 대해서 참교육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지금 잘 나간다고 너무 방심하지 마시지요. 팬들 무시하지 마시고요. 인성으로 따지면 거의 맨 아래 땅바닥에서 기어다니시는 분이"라고 일침해 더 큰 논란을 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록스타뮤직앤라이브, 엑스포츠뉴스DB, 임경섭 SNS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