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망하기 전에 탈출"…주호민, '라디오스타'로 전한 '파괴왕' 해명

"망하기 전에 탈출"…주호민, '라디

웹툰 작가 주호민이 이른바 '파괴왕'이라 불리는 자신의 별명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5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완선, 주호민, 배윤정, 이광기가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를 통해 주호민은 자신의 '파괴왕' 캐릭터에 대해 털어놨다. 주호민은 "제가 있었던 곳이 없어지고 그렇다. 애니메이션과에 다니다가 군대 다녀와서 복학하려니 과가 없어졌다. 전역한 부대가 해체하고 대형 할인마트에 취직했는데 입사 석 달 후에 철수했다"며 "처음 만화를 연재한 포털사이트도 한국 사업을 철수했다. 그래서 정리해서 SNS에 올렸는데 그때 촬영 때문에 청와대 앞에서 사진을 찍은 적이 있었는데 그 다음주에 탄핵정국이 시작됐다"고 털어놨다. 자신이 갔다하면 파괴된다는 것.


주호민은 "며칠 전에 키즈카페 갔는데도 없어졌다"며 "아까 전에 작가님이 '라디오스타' 괜찮을까요 하시더라. 내가 '무한도전'과 '마이리틀텔레비전'에 나갔었다"며 종영한 두 프로그램에 출연한 사연을 고백했다.


또 "예전에 인터뷰 할 때 '신과 함께' 시사회 가지 말라는 말도 많았다. 그때 허세를 부렸다. 흥행기록을 파괴할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파괴왕 캐릭터 때문에 점도 봤다는 그는 "내가 가서 없어지는 게 아니라 그 곳이 망하기 직전에 탈출하는 거라더라. 일했던 곳이 외국계 기업이 많았는데 한창 한국에서 철수하는 시기였던 것"이라며 해명했다.


이러한 방송 화면을 게재하며 주호민은 "이게 학계의 정설입니다"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주호민은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의 원작 작가다.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MBC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