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의리 지켜야"...'냉장고' 김보성, 의리 없이 못사는 남자(ft.매운맛)

"의리 지켜야"...'냉장고' 김보성

배우 김보성이 변함없는 '의리남'의 면모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배우 김보성과 안재욱이 출연했다.


이날 김보성은 자신만의 '의리 철칙'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술이 곧 의리라고 밝힌 김보성은 "의리를 지켜야하는 사람들만 3000명이다. 그래서 약속도 3~4개를 한 번에 잡기도 하고 여러 술자리를 옮겨다닌다"고 말했다.


절친 안재욱 역시 "한 번은 술자리에서 과음하고 밖에서 토하기도 하더라"고 공개했지만 김보성은 "제가 해장을 또 잘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치료를 할 때 마취를 하지 않는 것 역시 의리라는 김보성은 과거 SBS '붕어빵' 출연 당시 쌍절곤 시범을 보이다가 피를 본 적 있다고 알렸다. 그는 "피가 흐르는게 아니라 피가 '퍽'하고 터지더라"고 말해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보성은 "반성하는 의미로 26바늘을 마취하지 않고 꿰맸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특히 "이렇게 마취를 하지 않고 치료를 받은 사람이 한 명 더 있었는데 그 사람이 스님이다"고 밝혔다.


또한 태어나서 한 번도 건강검진을 받은 적 없다는 김보성은 "국민이 실망할 것 같았다"고 건강검진을 받지 않은 이유를 전했다.


MC들은 물론 셰프들 역시 그의 건강을 걱정했지만 그는 자신만의 레시피를 공개하며 안심시켰다. 김보성은 "저는 혈압이 높은 편인데 파와 밥을 1:1의 비율로 섞어서 파밥을 만들어 먹는다"고 밝혔다.


과거 건강이 좋지 않았을 당시, 국민들에게 미안했던 김보성은 대국민 담화를 준비하기도 했다는 김보성. 제작진에 의해 공개된 영상 속 김보성은 쇼파에 힘없이 누워 "국민 여러분. 의리를 지키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하고 있었다. 하지만 아픈 그의 모습과 달리 와이프는 촬영 내내 웃음을 그치지 못해 화면이 떨리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의리 지켜야"...'냉장고' 김보성

매운 것을 선호한다는 김보성의 냉장고에는 매운 고추장, 매운 냉면 소스는 물론 청양고추가 자리하고 있었다. 과거 '매운 청양고추 30개 먼저 먹기 대결'에서 우승한 적 있다는 김보성은 "청양고추 30개를 한 번에 다 먹었다"고 밝혀 셰프들을 경악케 했다.


특히 그의 냉장고 속 냉면소스는 셰프들 마저 깜짝 놀라게 할 정도로 매운 맛을 자랑했다. 하지만 정작 그는 셰프들이 만들어준 매운 요리를 먹는 내내 거친 숨을 내쉬며 "매워서 혈압이 오른다"고 말했다. 이어 "약간 매운 것이 과하긴 한데"라고 말하던 중 기침을 연신 내뱉는 모습이 공개되며 MC들과 셰프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날 김보성은 자신만의 의리 철칙을 공개하는 것은 물론, 매운 맛으로 웃음까지 제대로 챙기며 진정한 의리남으로 거듭났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