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대한민국 구석구석

꽃향기에 한 번, 녹차 향에 두 번 취하는 향긋한 강진 여행

화려한 꽃과 상큼한 녹차! 향긋한 고장 강진에서 봄의 한복판으로 성큼성큼 걸어가 보자.

꽃 대궐이 된 남미륵사

산과 들이 푸르게 물드는 신록의 계절엔 강진 남미륵사에서 들려오는 서부해당화 소식이 무척 궁금해진다. 올해는 4월 초부터 이른 꽃망울을 틔우며 완연한 봄을 재촉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강진의 봄

남미륵사 일주문에서 경내로 이어지는 길 위에 피어난 서부해당화는 200만 그루나 된다. 군락지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우리나라 바닷가에서 피는 붉은 해당화와는 달리 옅은 분홍색을 띤 꽃잎이 바람을 타고 빗방울처럼 흩날린다. 여기에 천 만 그루의 철쭉이 빨간 얼굴을 내밀면 매력이 배가 된다.​

서부해당화와 철쭉 군락

서부해당화와 철쭉이 지더라도 5, 6월에는 불두화, 7~8월에는 수국과 연꽃이 차례로 피어나 사계절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다. 특히 남미륵사 6개소 연지에 피어나는 빅토리아 연꽃은 어린아이가 잎 위에 앉을 수 있을 정도의 남다른 잎 크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간혹 주지 법흥 스님이 연잎 위에 올라타 참선을 하는 특별한 행사도 열리는데, 이는 서부해당화와 더불어 전국의 불자와 사진작가를 불러 모으는 대표 볼거리로 꼽힌다.

아미타대불 가는 길

대웅전과 석탑, 만불전

남미륵사의 웅장하고 화려한 경관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1980년 남미륵사를 창건한 법흥 스님이 40년 동안 불사를 중창하고 꽃과 나무로 사찰 안팎을 가꾼 결과물이다. 꽃나무 이외에도 스님의 자작시가 채워진 조각공원,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촛대바위, 동양 최대 크기의 황동좌불인 아미타대불(36m) 등 볼거리가 풍부해 연중 수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산신각 내 동백꽃과 약수터

남미륵사 연지

[!] 사진 예쁘게 찍는 팁

-남미륵사 봄꽃은 색감이 화려해서 흰색이나 파스텔톤의 단색 의상을 입었을 때 오히려 돋보인다. 스카프나 우산 등 포인트 소품을 활용해도 좋다.

-렌즈 앞에 꽃을 살짝 걸고 찍으면 빛망울이 생겨 꽃은 흐릿하고 피사체는 뚜렷한 감성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앉은 채로 사진을 찍으면 꽃길 풍경이 더 잘 보인다.

남미륵사 전경

남미륵사

- 주소 : 전라남도 강진군 군동면 풍동1길 24-13

- 문의 : 061-433-6460

- 홈페이지 : https://www.gangjin.go.kr/culture

- 운영시간 : 08:00~17:00

- 주차 및 입장료 : 무료

*서부해당화와 철쭉이 피는 시기에는 꽃 보호를 위해 연못 주변 통제. (방문 시 확인 필요)

월출산에서 태어난 국내 최초의 브랜드 녹차

월출산을 품은 설록다원 강진

녹차 하면 하동, 보성, 제주가 먼저 떠오르지만 강진에도 유명한 다원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큰 설록다원이다. ‘남한의 금강산’으로 불리는 월출산의 뾰족한 암봉을 배경으로 광활하게 펼쳐진 차밭 풍경은 무심한 발걸음을 자동으로 멈춰 세울 만큼 아름답다. 주변에 찻집이나 녹차 관련 제품을 판매하는 곳은 없지만, 입장료 없이 호젓하게 경관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강진이 녹차 명소가 된 데에는 월출산이 큰 몫을 한다. 병풍처럼 드리워진 월출산이 큰 일교차와 강한 햇볕을 막아주어 품질 좋은 차를 생산할 수 있었다. 강진 유배 시절 차 맛에 반한 다산(茶山) 정약용이 서울에 복귀한 이후에도 강진 차를 즐겨 마셨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올 만큼 그 역사도 깊다.

강진의 명차를 맛볼 수 있는 백운차실

국내 최초의 차 상표인 백운옥판차가 탄생한 곳도 강진이다. 어린 시절부터 차를 만들던 이한영(1868~1956)은 일제 강점기에 우리 차가 일본 차로 둔갑하는 현실에 대응하고자 고유의 차 상표인 백운옥판차를 만들었다. 여기에는 백운동 옥판봉에서 딴 차라는 의미가 담겼다.

백운실에서 볼 수 있는 풍경

설록다원 인근에 위치한 백운차실은 이한영의 생애를 엿볼 수 있는 전시 공간 겸 차실이다. ‘한상차림’ 예약 시 월출산이 보이는 온돌방에서 백운옥판차와 양갱, 한과, 떡 등 곁들이 음식을 함께 맛볼 수 있다.​

한상차림

백운옥판차는 찻잎 크기와 제다 방법에 따라 네 등급으로 나뉘는데, 계절이나 생산 현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차의 종류가 달라진다. 오늘의 차는 고려시대부터 이어져 온 전통 발효차인 떡차다. 묵직한 향과 은은한 단맛이 곁들이 음식으로 제공되는 수제양갱과 특히 잘 어울린다. 차의 상큼한 끝맛을 느끼며 월출산을 바라보면 온 몸이 초록빛으로 물들어 가는듯하다.

백운차실 (이한영 차 문화원)

- 주소 : 전라남도 강진군 성전면 백운로 107 (강진 달빛한옥마을과 700m 떨어진 곳)

- 문의 : 0507-1345-4995

- 홈페이지 : https://www.1st-tea.kr/

- 운영시간 : 10:00~18:30

- 예약 : 떡차 이야기(제다체험), 백운옥판차 이야기(다도체험), 한상차림(월출산이 보이는 차실에서 다과 체험)

※ 해당 기사는 4월 9일 취재한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글, 사진: 조정은 여행작가

오늘의 실시간
BEST

visitkorea
채널명
대한민국 구석구석
소개글
국내 여행의 믿을 구석! 어디로 떠나도 막힘 없는 맞춤형 여행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