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대한민국 구석구석

굽이굽이 이어진 신비의 숲, 부안 봉래구곡

봉래구곡 2곡 직소폭포는 변산반도 최고의 비경으로, 선조들이 ‘흰 비단’이라 표현했다.

바다와 산을 두루 품은 부안군에 자리한 변산반도는 매번 새로운 자연을 발견하는 여행지다. 최근 봉래구곡의 직소폭포와 퇴적암이 층층이 쌓인 채석강(명승) 등을 포함한 전북서해안국가지질공원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다. 시간이 빚은 자연의 내공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다.

물에 비친 산을 곁에 두고 걷는 봉래구곡 여정

변산반도는 서해 쪽을 외변산, 내륙 쪽을 내변산으로 구분하며, 내변산에는 봉래구곡이 굽이굽이 이어진다. 약 20km에 이르는 신비로운 하천 지형 아홉 곳을 봉래구곡이라 부른다. 상류부터 1곡 대소, 2곡 직소폭포, 3곡 분옥담, 4곡 선녀탕, 5곡 봉래곡이라 한다. 아쉽게도 6~9곡은 1996년 부안댐이 완공되면서 물에 잠겨 볼 수 없다.​

변산반도에 서식하는 식물을 만나는 자생식물관찰원

봉래구곡 여행은 변산반도국립공원 내변산탐방지원센터에서 출발한다. 5곡부터 1곡까지 거슬러 오르는 등산로를 따라 왕복 2시간 남짓 걸린다. 숲으로 들어서자 뜨거운 계절 속 시원한 틈새가 느껴진다. 한여름에도 나무 그늘이 깊게 드리워 청량하다. 10분쯤 지나 아담한 자생식물관찰원에 닿는다. 변산반도 곳곳에 미선나무와 꽝꽝나무, 호랑가시나무, 후박나무 군락이 띄엄띄엄 자리하는데, 자생식물관찰원에서 네 식물을 한꺼번에 볼 수 있다.

봉래구곡 초입에 있는 실상사 미륵전

곧이어 실상사 터(전북기념물)가 나온다. 통일신라 신문왕 때 창건한 실상사는 한국전쟁 와중에 소실되기 전까지 변산반도에서 가장 큰 사찰이었다고 전한다. 현재는 미륵전과 삼성각만 복원되어 옛 명성에 비해 쓸쓸한 모양새다. 그 옆에는 원불교 교법을 제정한 봉래정사가 있다. 원불교 순례 성지로 유명하다.​

너른 암반 사이로 굽이치며 흐르는 감입곡류, 5곡 봉래곡

본격적인 숲길로 들어서자, 나뭇잎 사이사이로 들리는 물소리가 청아하다. 5곡 봉래곡이 슬며시 보이기 시작한다. 너른 암반 사이로 굽이치며 흐르는 감입곡류다. 바위에 새겨진 글씨 가운데 ‘逢萊九曲’이 눈에 띈다. 나라가 어지럽던 일제강점기, 명산을 유람하며 바위에 글씨를 새긴 유학자 김석곤의 필체라고 전해진다. 내변산 물길에 반해서 ‘무릉도원 같은 상상의 산’을 뜻하는 봉래와 ‘구불구불하게 흐르는 하천’을 의미하는 구곡을 합친 이름이라고 한다.

분화구를 닮은 3곡 분옥담에 에메랄드빛 물이 고였다.

봉래곡에서 10여 분 더 가니 저수지가 시원스레 펼쳐진다. 부안댐이 완공되기 전, 부안 일부 지역의 식수 공급처 역할을 하던 직소보다. 보를 곁에 두고 자박자박 걷는데, 어느 결에 세찬 물소리가 난다. 선녀들이 내려와 목욕했다고 전해지는 4곡 선녀탕과 분화구를 닮은 3곡 분옥담이다. 지름에 비해 깊은 항아리 모양 포트 홀 하천 지형으로, 물이 맑고 영롱한 에메랄드빛이다.​

직소폭포에서 분옥담으로 이어지는 물길

느린 걸음이어도 출발점에서 2곡 직소폭포까지 한 시간이면 닿는다. 직소는 ‘폭포수가 바위에 걸리지 않고 폭포 아래 연못으로 떨어진다’는 뜻이다. 폭포가 칼날같이 꽂히는 듯하다. 직소폭포는 빼어난 풍경이 기록으로 면면히 전해온다. 조선 중기 문신 심광세는 부안현감으로 재직할 때 기행문 〈유변산록(遊邊山錄)〉에 “곧바로 못 가운데로 떨어지며 흩날리는 것이 흰 명주와 같고, 소리는 맑은 날에 우레가 치는 것과도 같다”고 감상을 남겼다. 조선 후기 학자 소승규는 명승고적을 답사하며 쓴 〈유봉래산일기(遊蓬萊山日記)〉에 “한 줄기 폭포가 곧바로 날아 흘러 푸른 용소 위에 흰 비단 더욱 기이하구나”라며 극찬했다. 시인 최남선은 호남 기행문 《심춘순례》에 “여러 골의 물이 합한 물이 7, 8장 되는 흰 비단을 똑바로 드리우고 있다”고 했다. 모두 하얗고 웅장하며 찬란한 폭포를 묘사한다.​

직소폭포 주변에 주상절리가 눈에 띈다.

조선 후기 화가 강세황은 ‘우금암도(禹金巖圖)’에 변산 일대 풍경을 담았는데, 특히 직소폭포 부근은 주상절리까지 섬세하게 표현했다. 시간이 흘러도 자연의 힘은 그대로인 듯, 직소폭포는 여전히 우리에게 최고의 풍경을 선사한다.

암반에 앉아 계곡물에 손 담그고 쉬기 좋은 1곡 대소

1곡 대소로 향하는 길은 봉래구곡 여정에서 가장 신비롭다. 많은 이가 직소폭포에서 발길을 돌리지만, 대소로 가는 길은 원시림 느낌이 나는 오롯한 숲길이다. 직소폭포에 비해 소담한 대소는 넓은 암반에 앉아 맑은 계곡물에 손을 담그고 쉬기 좋다. 봉래구곡 여행은 대소에서 끝나지만, 내변산 정상 관음봉과 고즈넉한 내소사까지 길이 이어진다.

서해안 낙조 명소, 변산해수욕장

변산반도국립공원 내변산탐방지원센터에서 자동차로 10분쯤 가면 부안을 대표하는 바다, 변산해수욕장에 도착한다. 1933년에 개장한 이곳은 하얀 모래밭과 솔숲이 길게 이어지고 물빛이 맑아 해수욕하려는 이들에게 인기다. 캠핑장과 전망대, 물놀이장, 인공 암벽장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오랜 시간 켜켜이 쌓인 퇴적암 절벽, 채석강

변산해수욕장에서 자동차로 10여 분 거리에 채석강(명승)이 있다. 당나라 시인 이태백이 술을 마시며 놀았다는 중국의 채석강과 풍경이 비슷해서 붙은 이름이다. 백악기 퇴적암이 바닷물의 침식을 받아 만들어진 절벽으로, 수만 권이나 되는 책을 쌓은 듯하다. 성층의 완전한 모습을 보기 위해서는 미리 물때를 확인하자.​

자연이 준 보석, 질 좋은 천일염을 생산하는 곰소염전

변산마실길 7코스(곰소 소금밭길)에 있는 곰소염전은 해방 이후 천일염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염전에 비친 풍경과 70년이 넘은 소금 창고 등이 볼만하다. 이곳에서 나는 천일염으로 담근 갖가지 젓갈을 내는 식당이 근처에 모여 있고, 부안의 핫 플레이스 ‘슬지제빵소’도 가깝다.

〈당일 여행 코스〉

봉래구곡→변산해수욕장→채석강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봉래구곡→변산해수욕장→채석강

둘째 날 / 내소사→곰소염전

여행 정보

○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국립공원공단(변산반도국립공원)

 - 부안군 문화관광


○ 문의 전화

- 변산반도국립공원사무소 063)582-7808

- 부안군관광안내콜센터 063)581-5114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부안,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하루 13회(06:50~19:40) 운행, 약 2시간 50분 소요.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3회(09:00, 14:00, 19:00) 운행, 약 4시간 소요.

부안시외버스터미널에서 변산반도국립공원 내변산탐방지원센터까지 택시 이용, 약 24km.

* 문의 : 센트럴시티터미널 02)6282-0114 고속버스통합예매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시외버스통합예매시스템

부안시외버스터미널 1666-2429


○ 자가운전 정보

서해안고속도로→부안 IC에서 변산·부안 방면→영성로 돈지·청호리·내변산 방면→영성로 하서 방면→신지길 우측 도로→하서길 우회전→내변산로 중계 방면→실상길에서 직소폭포·변산반도국립공원 방면→변산반도국립공원 내변산분소


○ 숙박 정보

- 샤니모텔 : 부안읍 동중3길, 063)584-9935

 - 한옥펜션 나비의꿈  : 진서면 내소사로, 063)582-7651

 - 소노벨 변산  : 변산면 변산해변로, 1588-4888


○ 식당 정보

 - 새전주횟집  : 활어회정식·백합정식, 변산면 변산해변로, 063)582-8711

 - 김인경원조바지락죽  : 뽕잎바지락죽, 변산면 묵정길, 063)583-9763

- 마츠자카목포길47 : 돈코츠라멘·돈가스덮밥, 상서면 목포길, 010-5276-4525


○ 주변 볼거리

적벽강  , 부안누에타운  , 줄포만갯벌생태공원


※ 위 정보는 2023년 6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실시간
BEST

visitkorea
채널명
대한민국 구석구석
소개글
국내 여행의 믿을 구석! 어디로 떠나도 막힘 없는 맞춤형 여행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