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텐아시아

'펜트하우스' 오윤희, 정체가 'XY염색체'의 남자?

'펜트하우스' 유진 역할인 오윤희 정체에 쏠리는 관심

네티즌, '오윤희 남자' 추측

DNA검사지에 'XY 염색체'

"트렌스젠더 아니냐" 반응도

텐아시아

'펜트하우스' 유진이 맡은 역할인 오윤희가 남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일고 있다. / 사진=SBS '펜트하우스' 캡처

'펜트하우스' 유진의 극 중 역할인 오윤희가 남자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심수련(이지아 분)이 민설아(조수민 분) 살인사건의 진범이 오윤희(유진)임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반전이 펼쳐졌다. 심수련은 오윤희에게 이 사실에 대해 추궁했지만 당황한 오윤희는 시치미를 뗐다. 이에 심수련은 민설아 손톱에 남아있던 신원 미상의 DNA와 오윤희 머리카락에서 채취한 DNA를 대조한 결과지를 내밀며 증거를 댔다. 그럼에도 오윤희는 "소설 쓰지마라. 이까짓 것도 얼마든지 조작할 수 있다"고 오리발을 내밀었다.


시청자들이 주목한 것은 해당 장면에서 DNA 검사 결과지 내 성염색체가 'XY'로 기재됐다는 사실이다. 남성은 XY염색체를, 여성은 XX염색체를 갖게 된다. 검사지에 'XY'라고 써진 것을 포착한 네티즌들은 오윤희가 남자가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한편에서는 성전환수술을 한 트렌스젠더가 아니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19회 연속 월화극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이어가는 '펜트하우스'의 마지막회까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tenasia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