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텐아시아

'칸의 여왕' 전도연, 27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다…전성기는 계속

텐아시아

전도연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전도연이 27년 만에 연극 무대로 복귀한다. 그의 전성기는 계속될 전망이다.


20일 LG아트센터에 따르면 전도연은 오는 6월 4일 서울 강서구 LG아트센터 서울에서 개막하는 연극 '벚꽃동산'에 캐스팅됐다. '벚꽃동산'은 러시아 대문호 안톤 체홉의 작품을 원작으로 하며 19세기 몰락한 여성 지주의 이야기를 현대 서울에서 일어나는 일로 제작해 발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사회를 그려낸다.


전도연은 극 중 여주인공인 류바를 연기한다. 전도연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건 박해수다. 박해수는 로파힌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원 캐스트로 무대에 오른다. 영국 내셔널 시어터, 뉴욕 메트로폴리탄오페라 등과 협업한 연출가 사이먼 스톤이 '벚꽃동산'의 연출을 맡았다.


사이먼 스톤은 "한국 배우들은 희극과 비극을 넘나들며 연기할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이 있다. 희극이면서도 비극인 ‘벚꽃동산’은 한국 배우들의 놀라운 재능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자 항상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한국 사회를 담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텐아시아

전도연 /사진=텐아시아 DB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전도연이 27년 만에 연극 무대로 복귀한다는 것. 1990년 광고로 데뷔한 전도연은 1997년 연극 '리타 길들이기'로 첫 무대에 올랐다. 전도연에게 '벚꽃동산'은 두 번째 연극 작품인 셈.


사실 '벚꽃동산'은 캐스팅 라인업 발표 전 티켓 예매를 오픈했다. '벚꽃동산'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되자 빠르게 예매가 완료되고 있다. 이는 27년 만에 연극 무대에 복귀하는 전도연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뜻이다.


전도연은 1997년 영화 '접속'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했다. 그의 필모그래피는 영화 '약속', '내 마음의 풍금', '해피엔드', '피도 눈물도 없이', '너는 내 운명', '밀양', '하녀', '생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비상선언', '길복순', 드라마 '종합병원', '젊은이의 양지', '별은 내 가슴에', '별을 쏘다', '프라하의 연인', '굿 와이프', 등으로 가득 채웠다.


특히 2007년 영화 '밀양'으로 대한민국 최초 칸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아 '칸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전도연은 지난해 영화 '길복순'과 드라마 '일타 스캔들'을 통해 여전한 연기력, 화제성 등을 자랑했다. 27년 만에 연극 무대로 돌아오는 전도연이 보여줄 무대 위의 모습은 어떨지 주목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tenasia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