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텐아시아

드라마 주연인데…'배달→알바 세탕' 데뷔 후에도 아르바이트 한 ★들

데뷔 후에도 생계 위해 아르바이트 병행한 ★들

이름 알리기 전까지 전무한 수입과 불안정한 수입 때문

"촬영 2주 전까지도 아르바이트"

텐아시아

강훈 이유미 김지은 / 사진=텐아시아DB

많은 배우들이 데뷔한 후에도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고백했다. 긴 무명 시기에도 포기하지 않고 꿈을 향해 노력한 그들의 모습에 대중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최근 배우 강훈은 JTBC '택배는 몽골몽골'에서 무명 시절의 고충을 털어놨다. 강훈은 "1, 2년 전까지는 배우로서 답이 없었다. 가장 힘들 때 '옷소매 붉은 끝동'이 왔다. 그전까지는 계속 한숨을 쉬고 다녔다. 나이도 들고, 돈도 벌어야 하니까 현실과 타협을 해야 하나 생각하던 와중이었다"고 고백했다.

텐아시아

JTBC '택배는 몽골몽골' 캡처

이어 그는 "아르바이트 같은 걸 하면서도 '내 1순위는 배우다'. '나는 된다'라고 생각하며 버텼다. 나라도 나를 아껴주지 않으면 너무 힘들 것 같았다"면서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고는 "요새는 부모님 용돈 드리는 게 가장 행복하다. 그게 낙이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강율 역시 데뷔 후에도 아르바이트를 병행했다고 언급했다. 강율은 현재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제국'에서 남자 주인공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텐아시아

KBS2 '편스토랑' 캡처

드라마의 주연까지 맡았음에도 강율은 얼마 전까지도 17년이나 되는 요리 경력을 살려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강훈은 "데뷔 후에도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면서 "촬영 2주 전까지도 완탕면집에서 일했다"고 언급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과 '지금 우리 학교는'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던 배우 이유미 역시 데뷔 후에도 생계 유지를 위해 배달 아르바이트를 겸했다고 전했다. 이유미는 어느덧 데뷔 15년차가 된 베테랑이지만 '오징어게임' 전까지 10년 이상의 긴 무명 생활을 해왔다고 알려졌다.


이유미는 "오징어 게임' 하기 전에 쉬면서 배달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 당시 역삼동에 살았는데 할증이 되게 높았다. 피크 시간이 2시부터 5시였는데 계속 문자가 왔다. 그래서 한 번 하면 1만 2천원도 벌기때문에 엄청 쏠쏠하다. 그래서 그 어플을 아직도 지우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유미는 "나는 하나씩만 받아 진짜 도보로만 할 수 있는 사람이었다. 거절하는 거 없이 다 받다보면 나중에 내 집이랑 너무 멀어져 있더라"며 " 전동 킥보드 타고 돌아오기도 했다"는 에피소드를 밝히기도 했다.


MBC 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주연을 맡아 얼굴을 알린 배우 김지은은 촬영을 하면서도 아르바이트를 3개나 병행했다고 언급했다.

텐아시아

사진=SBS '동네멋집' 캡처

김지은은 SBS'동네멋집'에서 부잣집 딸이라는 오해에 "계속 알바하면서 생활도 했고 사실 '검은태양' 작품을 할 때까지만 해도 카페 알바를 3개나 하고 있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저도 주인공 한 지 얼마 안 됐다. 생계 유지를 해야 되고 부모님에게 손을 덜 벌려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지 하다가 주기적으로 돈이 들어오는 게 아니니 그땐 그거라도 벌려고 했다"다고 전했다.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공민정도 배우 일을 하며 여러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혔다. 공민정은 "이것저것 일을 많이 했다. 아기용품 박람회, 모델하우스 집 소개도 했다. 만두 가게에서도 아르바이트를 했다"면서 "하루에 만두를 600개 빚었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공민정은 "만두 가게 일은 '갯마을 차차차' 촬영 때까지 했다. (드라마 촬영이) 바빠지니까 출퇴근이 안 돼서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오디션, 드라마 촬영과 병행하며 아르바이트를 했었다며 "사장님이 착하셔서 촬영 있거나 오디션 보러 갈 때는 (일을) 빼주셨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들이 데뷔를 했음에도 아르바이트를 병행한 이유는 연예인이라는 직업 특성 상 이름을 알리기 전까지 수입이 거의 전무하고 벌어들인 수입 역시 일정치 않기 때문.


10년이라는 긴 무명 생활, 촬영 중에도 아르바이트를 병행해야 할 정도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음에도 꿈을 포기하지 않고 결국 빛을 발한 이들에게 대중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쥐구멍에도 볕들 날은 반드시 온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tenasia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