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텐아시아

"언니 저한테 왜 그러세요" 김혜수 미담, 17년동안 보여준 후배 사랑

텐아시아

방송인 하지영이 김혜수의 미담을 풀었다.


하지영은 17일 "혜수언니 저한테 왜 그러세요"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언니~~ 오늘 연습을 마치고 들어오니 밤 12시인데, 늦은 시간이지만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영은 "아까 저녁에 공연 연습을 마치는데 커다란 박스가 들어왔더라고요. 설마 했는데 언니가 오늘 저희 연극 연습실에 '스태프 배우 연출' 전원이 함께 먹을 수 있는 8첩 반상을 도시락으로 보내주셨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갈비가 그릇에 터질 듯이 담겨있었는데 상견례 식당에서 먹는 비싼 도시락인 것 보다도 그걸 받은 배우들이 혜수 선배님이 보내 주셨다는 이야기 하나로 뭔가 어깨들이 두둥실 해지면서 기분 좋게 도시락을 안고 퇴근했답니다. 그걸 보는데 제 마음이 설명할 길이 없는 감정"이라고 덧붙였다.


하지영은 "제가 연극 시작한 2018년부터 지금까지 매년 매 공연에 이런 엄청난 도시락과 응원을 늘 이름 없이 보내주셔서 제가 매 순간 꿈인가 생시인가 합니다. 한밤의 TV 연예 끝나고 처음으로 연극 할 때도 제일 먼저 '나 지영씨 공연 보러 갈래요'라고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이야기해주시고 제가 하는 모든 공연을 다 보러 오셨잖아요. 그 덕분에 저는 지금도 5년 동안 끊임없이 연극을 하고 있습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영은 "얼마 전에 추석엔 진행해야 할 행사와 공연이 겹쳐서 시간이 없던 터라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긴 연휴 내내 대본 보느라 집에 있었는데 엄마 카드 아니 언니 카드 보내주시면서 '꼭 동생들이랑 다 같이 회식해요. 내가 시간이 안 되니 연휴니까 꼭 여기 가서 고기 먹어요' 하면서 카드를 보내주셨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배역 맡고 잠을 며칠 못 잤더니 다음날 스케줄 모두 취소하시고 밥 사주러 달려오셔서는 '지영 씨 몸이 탈이 나면 안 돼요' 그때 제가 후회했어요. 언니. 내가 너무 어리광을 부렸구나 싶어서요. 이게 그날 찍은 사진"이라고 했다.


하지영은 "하루하루 응원을 북돋아 주시는 분들한테 감사하다고 매일 인스타에도 남기고 그러는데 언니는 사실 너무 유명하셔서 제가 잘 표현을 안 하기도 못하기도 했더랍니다. 저 오늘 너무 감사해서 집에 와서 도시락 먹으면서 약간 울컥해서 글을 써요. 언니. 언니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하지영은 "제가 만난 사람 중 가장 좋은 어른. 언니의 응원이 저에게만 있어서가 아니라 이 업계에 있는 배우 그리고 스태프 그리고 동료 모두에게 전해지는 걸 현실로 보게 되니 정말 감사하고 경이롭고 또 한편으론 부끄러운 마음도 많이 듭니다. 저희 엄마가 오늘 명언을 하나 남기셨는데요. '지영아~ 서울 와서 내가 해준 밥보다 혜수 씨가 너를 더 많이 챙겨서 효도는 혜수 씨한테 하는 걸로 하자'라고 하셨습니다. 2007년부터 17년 동안 100번은 될 법한 밥과 사랑에 고개 숙여 감사드려요. 혜수언니♥"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tenasia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