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텐아시아

"생명 구했다" 백종원→임영웅·양세형, 응급처치로 시민 살린 영웅들

텐아시아

백종원, 임영웅, 이재훈, 양세형./사진=텐아시아DB

요리연구가이자 더본코리아 대표 백종원이 심정지로 쓰러진 사람을 구한 일이 알려진 가운데, 응급처치로 시민을 도운 '영웅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백종원은 지난 11일 식당에서 쓰러진 종업원 A씨를 발견해 119 구급차를 기다리는 과정에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당시 백종원은 관광공사 측과 금산세계인삼축제 특화 먹거리 개발 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기 위해 금산을 방문 중이었다.


더본코리아 측에 따르면 백종원은 포병 장교 복무 경험이 있어 심폐소생술을 정확히 할 줄 알았다. A씨는 구급차가 당도하기 전 의식을 회복해 인계됐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텐아시아

/ 사진제공=텐아시아DB

백종원 외에도 시민의 목숨을 구한 스타들이 여럿있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가수 임영웅이다. 임영웅은 지난해 1월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한 승합차가 차량 여러 대와 추돌하고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 현장을 발견하고는 사고 차량의 운전자를 구해내고 현장 정리를 도왔다. 119 최초 신고자도 임영웅으로 알려졌다.


임영웅은 사고 차량의 운전자가 의식이 없는 듯 보여 사고 차량 앞에 차를 세운 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사고 피해자를 함부로 이동하는 건 위험한 일이라는 걸 인지하고 있던 탓에 운전석을 뒤로 젖힌 뒤 심폐소생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영웅은 구급대가 도착한 이후에도 운전자에게 담요를 덮어주는 등 응급조치도 도왔다.


미담이 알려지자 임영웅은 "막상 그런 상황이 벌어지니깐 배운 대로 하게 되더라. 뭘 생각한 게 아닌 것 같다. 나도 모르게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쿨 멤버 이재훈도 2020년 제주도 오일장에서 쓰러진 한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바 있다. 당시 선행은 한 누리꾼이 눈에 "오일장에서 쓰러진 분 심폐소생술 하고 케어해서 119 인계까지 하고 쿨하게 퇴장. 그 많은 군중 중에서 쓰러진 분을 구조하고자 시도한 사람은 이재훈과 한 사람 뿐"이라는 글을 올려 알려지게 됐다.


이에 이재훈 소속사 측은 "이재훈이 스킨스쿠버 강사이다 보니 자연스레 심폐소생술을 할 줄 알고 있었다. 심폐소생술을 하고 차분하게 설명한 뒤 떠난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개그맨 양세형도 지난해 4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식당에서 가족과 함께 식사하던 노인이 호흡 곤란을 호소한 것을 발견해 응급처치에 나선 것이 알려졌다. 양세형은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심폐소생술(CPR)과 하임리히법 등 응급처치를 배운 바 있다.


심폐소생술의 경우 갑작스러운 상황에 제대로 된 응급처치를 하기란 쉽지 않다. 그럼에도 망설임 없이 한걸음에 달려가 한 생명을 구한 이들에게 박수가 쏟아지는 이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tenasia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