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텐아시아

이혼해도 '절연' 아냐…임상아, 전 시모와 명절 겸상→조윤희, 이동건 위한 케이크

텐아시아

배우 조윤희, 이동건. / 사진=텐아시아DB

이혼 후 법적으로 '남남'이 됐지만 한때 부부였던 의리를 지키는 스타들이 있다. 조윤희와 이동건은 이혼했지만 딸을 둔 부모로서 역할을 다하며 소통하고 지낸다. 배우로 활동했던 이상아는 전 시어머니와 '겸상'을 한 적도 했다. 가수 우연이는 이혼 후 20년간 전 남편을 뒷바라지하기도 했다.


2020년 이혼한 조윤희와 이동건은 최근 각각 자신의 새로운 드라마를 소개하는 자리에서 딸을 향한 애정을 나란히 밝혀 화제가 됐다. 이동건은 최근 넷플릭스 새 시리즈 '셀러브리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동건이 공식석상에 참석한 건 TV조선 드라마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이후 4년 만이었다. 그는 공백기 동안 "늘 옆에 있어 주지 못하기 때문에 아빠의 부재를 덜 느끼게 해주고 싶어서 아이와 시간을 보내는 것에 대해 투자했다"고 밝혔다.


올 하반기 SBS 새 드라마 '7인의 탈출'로 약 3년 반 만에 드라마를 하게 된 조윤희는 한 여성잡지와 인터뷰로 근황을 전했다. 그는 "딸 덕분에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된 것 같다. 예전에는 주어진 대로 움직이고 흘러가는 시간에 순응하는 편이었다면 지금은 먼저 새로운 걸 찾고 도전하고 노력한다"고 전했다.


앞서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이 딸을 둔 부모로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조윤희는 2021년 방영된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딸을 키우는 싱글맘으로 출연했다. 당시 조윤희는 딸 로아와 함께 이동건을 위한 생일 케이크를 직접 만드는 모습을 보여줬다. 조윤희는 "아빠(이동건) 생일 케이크를 만드는 것이 나한테 부담스러운 일은 아니었다"며 "로아 아빠는 로아의 소중한 가족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케이크를 받은 이동건의 반응에 대해서는 "만들어줘서 고맙다는 연락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남녀로서 관계는 끝을 맺었지만 딸을 먼저 생각하는 부모로서 둘의 모습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텐아시아

사진=KBS2 '수미산장' 영상 캡처

배우 출신 패션 디자이너 임상아는 이혼 후 시어머니와 명절을 함께 보낸 적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할리우드 스타들도 드는 가방에게도 인기 있는 가방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임상아는 2001년 미국인 프로듀서 제이미 프롭과 결혼했으나, 10년 만에 이혼했다. 그는 "딸 올리비아가 8살 때 이혼했다. 전 남편은 이혼한 지 2년 만에 재혼했다"고 밝혔다.


과거 한 예능에서 임상아는 남편과 반반씩 나눠 양육하고 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전 시어머니와 추수감사절을 같이 보낸 적 있다고 한다. 그는 "전 남편의 딸이 우리 집에도 자주 온다. 올리비아에게 동생이 있는 게 좋기 때문"이라며 오히려 전 남편에게 고마워했다.

텐아시아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영상 캡처

트로트가수 우연이는 이혼 후에도 전 남편에게 생활비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우연이는 34살의 늦은 나이에 데뷔, 2005년 가요계 선배 설운도의 곡 '우연히'로 이름을 알렸다. 노래는 발표한 지 19년이 지나도록 '국민 애창곡'으로 사랑받고 있다.


우연이는 어려웠던 집안 형편에 나이트클럽에서 일하다 20살 초반 당시 전 남편을 만나 사랑에 빠졌다. 하지만 결혼 후 남편의 빚보증으로 집안이 무너지게 됐고, 아이를 키우기 어려운 환경까지 처했다. 그렇게 이혼했지만 20년간 전 남편의 생활비를 지원했다. 우연이는 "아이의 아빠니까, 아빠가 아프면 아이도 아프지 않나"라고 이유를 밝혔다. 또한 "전 남편은 나를 가수의 길로 내딛게 해준 분이다. 내가 일했던 클럽의 악단장이었는데 당시 유명 가수들의 편곡을 맡았을 정도로 실력이 좋았다"고 전했다. 주변에서는 '이해 못 하겠다'는 반응이었지만 우연이는 전 남편이자 아이 아빠인 그를 챙기며 의리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혼했지만 아이를 위해 함께 양육하고 가족으로 보살펴주기도 하는 스타들. '전 배우자'의 현재 삶을 인정하는 모습은 감탄을 자아낸다. 서로를 깎아내리기보다 서로 존중하고 돕는 모습은 이혼한 사이일지언정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삶의 또 다른 방식을 생각해보게 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tenasia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