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포츠투데이

'티비사랑' 임미숙 "김학래, 술 대신 바람"…이경애 진땀 [TV캡처]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 임미숙이 남편 김학래의 만행을 폭로했다. 두 사람을 연결해준 이경애는 진땀을 흘렸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1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코미디언 이경애가 출연했다.


이날 이경애는 코미디언 동료 임미숙을 자신의 보물이라고 밝혔다. 임미숙은 "과거에는 대한민국 코미디를 들었다 놨다 했으나, 지금은 주저앉았다"고 농담했다.


이경애는 "사실 임미숙을 한동안 피해다녔다. 만나면 김학래 욕만한다. '김학래 이 개XX'라고 한다"고 폭로했다. 그는 "임미숙이 '그렇게 김학래가 좋았으면, 네가 데리고 살지 왜 날 만나게 했냐'고 따지더라"고 덧붙였다.


임미숙은 "이경애가 김학래의 편지를 계속 전달해서 결혼까지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경애는 "그 당시에 골프 치는 사람이 김학래뿐이었다. 술 마시는 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임미숙은 "술은 안 먹어도 바람을 피운다"며 "편지 쓰던 실력으로 각서만 쓴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오늘의 실시간
BEST

stoo
채널명
스포츠투데이
소개글
가장 가까이 만나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