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타투데이

김지원 아나운서 "KBS 퇴사, 한의대 진학 위해"

스타투데이

김지원 아나운서가 KBS를 떠난다. 사진|김지원 아나운서 SNS

김지원 아나운서(33)가 KBS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김지원 아나운서는 15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 전화 인터뷰에서 “한의대 가보려고 KBS를 퇴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역부터 아나운서까지 방송을 쭉 했다. 하다 보니까 말하기의 한계를 느끼게 됐다. 스스로 고민해서 얻은 내용을 말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대학원을 갈까 고민했는데, 어느 영역을 공부할까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김지원 아나운서는 “원래 처음에는 유튜브로 내가 가진 지식 안에서 비법, 인사이트 영상을 만들어서 올렸는데, 이것도 한계가 있더라. 제가 번아웃 때문에 1년 동안 환자로 보냈다. 병원을 진짜 많이 다녔는데 한의학을 만나게 돼서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됐다. 그런 과정을 거쳐 어제 사직서를 제출했다. 오늘 자로 퇴사 처리가 되는 걸로 알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지원 아나운서는 갑상선 기능 항진증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그는 건강 상태를 묻자 “그게 하나의 문제인 줄 알았는데, 갑상선 기능 항진증 때문에 부정맥이 오고, 또 다른 게 오더라. 단순히 병의 문제가 아니라 제가 기력이 소진한 거라는 걸 알게 됐다. 대학병원 가서 다 검사했는데도 답이 없더라. 좀 쉬고 하니까 현재는 몸이 거의 회복됐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김지원 아나운서는 “열심히 준비해서 올해 수능을 볼 예정”이라며 “방송 활동을 그만두는 건 아니다. 열린 상태”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지원 아나운서는 대일외국어고등학교 일본어과를 나와 연세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2012년 KBS에 입사했다. KBS ‘도전 골든벨’ ‘뉴스광장’ ‘뉴스9’ 등을 진행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skyb1842@mk.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startoday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