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타투데이

`애처가` 류수영 "아내 박하선 목소리만 듣고 기분 파악 가능"

스타투데이

배우 류수영이 일상을 최초 공개했다.


류수영은 30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 출연, 데뷔 후 처음으로 일상을 공개했다.


류수영의 20년전 지기 절친 이승윤은 "저는 류수영은 잘 모르고 어남선(류수영 본명)은 잘 안다"면서 "어남선은 퍼펙트한 친구가 아니다. 은근 허당이고 귀여운 구석이 많다"고 예고, 기대를 더했다.


본격적으로 공개된 류수영의 일상. 그는 이른 아침부터 LP를 틀어놓고 딸과 함께 음악을 즐기는가 하면, 시집을 읽으며 문학소년 같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승윤은 "류수영의 아버지가 대학 교수고, 어머니는 플로리스트이자 시집을 낸 분이다. 특유의 감성을 부모님께 영향을 받은 듯 같다"고 설명했다.


오전 시간대에는 아내 박하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직접 모니터링 했다. 그는 라디오를 통해 들려오는 박하선의 목소리만으로 기분을 파악하며 "아내가 명확한 보이스 컬러를 가지고 있다. 목소리로 연기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 희로애락이 다 드러난다"고 밝게 웃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psyon@mk.co.kr

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라이프' 방송 화면 캡처

오늘의 실시간
BEST

startoday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