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타투데이

첫방 ‘가치 들어요’ 김원희 “귀한 외아들 남동생 30년째 투병…기저귀 차기도”

스타투데이

방송인 김원희가 딸 넷인 집안에 하나밖에 없는 남동생 이야기를 방송에서 처음으로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14일 첫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어쩌면 우리가 듣고 싶었던 이야기’라는 타이틀로 공감과 위로, 힐링을 전하며 매회 ‘소통 전문가’와 ‘지식 전문가’로 구성된 맞춤형 힐링 강연을 선보인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소통 전문가’ 김창옥 강사, ‘지식 전문가’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 교수가 ‘부부의 세계 – 소통의 방법’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MC를 맡은 김원희는 발달장애가 있는 어린 딸을 포함해 4남매를 홀로 키우는 싱글대디의 사연을 듣고 폭풍 눈물을 보였다.


사연자는 두 번의 결혼 실패 후 아이들을 혼자 키우고 있다며 “너무 사랑하는 아이들이지만, 싱글파파로 키우기 벅찰 때가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둘째 딸은 2살 지능의 발달장애를 가졌다. 딸이 좀 더 성숙해지면 아빠인 제가 혼자 어떻게 키워야 할지 고민이 크다”고 걱정했다.


이에 김원희는 “사실 저도 30년 넘게 투병 중인 남동생이 있다”며 “어렸을 때 교통사고로 뇌를 다쳤다. 저희 집이 딸 넷에 아들이 하나였다. 그런 집이라 남동생이 태어났다고 잔치를 열기도 했다. 하지만 큰 사고에 모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특히 남동생이 30년 넘게 투병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하며 “합병증까지 생겨 아픈 기간이 길어졌다”며 “부모님을 대신해 자매 넷이서 남동생을 돌보는 일을 함께하고 있다. 제 역할은 목욕 봉사다. 동생이 남자라 누나가 몸을 씻기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김원희는 “동생이 아주 힘들었을 땐 기저귀를 찼고, 다 닦아줘야 했다. 동생의 하체를 닦을 때 우리 가족들은 부끄럽다고 했다. 제가 어렸을 때 동생을 업고 다닌 이유가 있나 보더라. ‘내가 이렇게 도와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과거에는 숨기고 싶었지만, 지금은 누구에게나 내 동생이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startoday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