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타투데이

장신영♡강경준, 육아전쟁으로 ‘홈커밍’→정찬성♡박선영 비상금대첩 ‘심장쫄깃’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동상이몽2’ 장신영, 강경준 부부가 돌아왔다.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3주년 홈커밍’ 특집으로 스페셜MC 배우 유선이 함께한 가운데, 강경준-장신영 부부의 귀환과 박성광-이솔이, 정찬성-박선영의 청소와 집안일이몽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장신영-강경준 부부는 9개월된 둘째 아들 정우와 함께 1년여 만에 출연해 반가움을 샀다. 장신영은 “정우가 저를 닮아서 순하고 성격도 좋다. 아빠를 닮아서 엄청 잘 먹는다”고 소개했다. 귀여운 정우의 모습은 아빠를 쏙빼닮았다.


정우가 깨자 강경준은 재빨리 안아서 거실로 나왔다. 새벽에 정우를 돌보는 장신영 대신 아침은 강경준이 맡는다고. 강경준은 능숙하게 기저귀를 갈고 정우와 함께 놀았다.


이어서 장신영이 피곤한 모습으로 일어나 이유식을 시작으로 가족의 아침식사를 만들었다. 첫째 정안이는 사춘기에 접어들어 이전과 달리 유독 말이 없는 모습이었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 중인 정안이는 맞춰놓은 교복이 작아질 정도로 폭풍 성장했다고.


장신영은 정우에게 이유식을 먹이면서 강경준과 출산 당시 얘기를 나눴다. 강경준은 너무 무서워서 분만실에 들어가기가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장신영은 강경준의 마음도 이해하면서도 한편으론 섭섭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급기야 장신영은 강경준에게 “오빠는 똑같냐? 예전만큼 나를 사랑하는 거 맞냐?”고 그동안 쌓아왔던 서운함을 내비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강경준은 농구 모임인 ‘핸섬 타이거즈’의 전화를 받고 농구장으로 나섰다. 그 동안 장신영은 혼자 정우와 정안이를 돌봤고, 정우를 재우고 나서 집안일을 하고 늦은 혼밥을 해결했다.


반면 강경준은 농구 멤버들과 운동하는데 여념이 없었다. 총무를 맡고 있다는 강경준은 멤버들이 회식 얘기를 꺼내자 흔들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집으로 가야 할지 회식에 가야 할지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박성광은 아내 이솔이가 일찍 퇴근하자 급하게 설거지를 하다가 그릇을 깨는 대형사고를 쳤다. 당황한 박성광은 청소기로 깨진 그릇 조각을 치우느라 이솔이의 귀가에 제대로 인사도 해주지 못했다.


이에 이솔이는 표정이 굳어졌다. 회사에서의 힘든 하루에 이어 집안일까지 더해지자 이솔이는 그대로 방으로 들어갔다. 박성광은 이솔이의 눈치를 살폈고 설거지를 하다가 그릇을 깼다고 털어놨다. 결국 설거지는 이솔이가 맡아서 마쳤다.


이후 이솔이는 “가족이 힘이 돼주면 좋겠다”면서 자신이 꿈꾸는 가정에 대해 밝히며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에 박성광은 이솔이에게 노력하겠다고 말하고는 비장의 무기를 준비했다.


박성광은 침대 위에 꽃으로 하트를 만들어놓고 이솔이를 불렀다. 이솔이는 침대 위 하트를 보고 “발리의 풀빌라 느낌”이라며 박장대소했다. 이후 박성광은 이솔이 몰래 금속공방에 가서 ‘이솔이 고마워’라고 새긴 목걸이를 선물했다.


이솔이는 박성광의 깜짝 이벤트에 눈물을 흘렸다. 목걸이에는 이솔이의 탄생석이 들어가 있었던 것. 이후 박성광은 이솔이에게 직접 목걸이를 걸어주면서 "네 옆에 항상 있을게"라고 고백했다.


한편, 정찬성-박선영의 청소이몽이 그려졌다. 박선영은 몸이 아프다면서 정찬성에게 집안청소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청소를 한 번도 해본 적 없다는 정찬성은 “집안일 하는 거 보고 독립시켜주겠다”고 설득했고, 결국 박선영의 지시에 못 이겨 침구 정리를 시작으로 설거지와 장난감 정리까지 해 나갔다.


그런 가운데 정찬성은 장난감 무전기를 들고서 과거와 무전하는 드라마 '시그널'처럼 “2013년으로 돌아가고 싶다”면서 자신에게 결혼을 하지 말라고 연기해 박선영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이후 정찬성은 커피를 사러 갔다 온다는 핑계로 외출의 자유를 얻었고, 그 사이 박선영은 작은방 아이의 책장에서 정찬성이 꼭꼭 숨겨놓은 40여 만원의 비상금을 발견하고 기쁨의 탄성을 질렀다. 박선영은 인증샷을 찍은 뒤에 비상금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정찬성이 돌아오자 작은방 책 정리를 하자고 했다.


결국 정찬성은 아내에게 비상금을 들키자 “나한테 이럴 거냐”고 적반하장했지만 곧바로 장모님을 비롯해 체육관 식구들이 생일선물로 준 돈이라고 출처를 이실직고했다. 정찬성의 비상금대첩을 본 김구라는 “거의 눈물 젖은 빵”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다음 주 예고에서는 다둥이 가족인 윤상현-메이비 부부가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startoday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