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타투데이

‘골목식당’ 백종원, 여수 문어집 해물라면 “해물이 아깝다” 혹평

스타투데이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문어집 라면을 혹평했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여수 꿈뜨락몰의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문어집&돈가스집 사장님을 호명했다. 백종원이 온 줄 몰랐던 사장님들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채 그와 인사를 했다.


백종원은 “라면집이 장사 제일 잘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가 라면의 가격을 보고 그 말을 취소했다. 백종원은 “라면이 7천원이에요”라며 비싼 값에 대한 거부감을 표했다.


그러나 면을 가려버릴 정도로 푸짐한 해산물을 보고 “나온 디자인으로 봤을 때는 가격을 이해할 정도다”라고 인정했다. 백종원은 “비주얼로는 사장님이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것처럼 예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백종원은 국물과 면을 먹더니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해산물을 먹어본 백종원은 “카메라로 찍고 싶은 욕망이 생기는 라면이었는데”라며 “죄송한 말로 해물이 아까워요”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재료가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데”라며 “라면수프의 강렬함도 없어요. 라면수프를 안 쓸 정도면 강렬한 소스가 필요해요”라고 지적했다.


백종원은 “여기 와서 사진은 찍지만 또 와서 먹을 생각은 없습니다”라며 “해물을 넣고 끓였는데 왜 해물 맛이 안나는 지 궁금합니다”라고 전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startoday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