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타투데이

최종훈, 윤총경과 만남 인정 "지난해 골프 쳤다"

스타투데이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윤 모 총경과 골프를 쳤다고 인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윤 총경은 승리, 정준영 등이 함께한 카카오톡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됐던 경찰 인사다.


연예매체 SBS funE는 18일 "최종훈은 지난 16일 경찰 조사에서 윤 총경과의 관계를 부인했지만, 이보다 앞선 지난 2일 SBS funE와의 전화 통화에서 '윤 총경 부부와 함께 지난해 초 골프를 친 사실이 있다'고 시인했다"고 보도했다.


최중훈에게 윤 총경 부부를 소개해준 사람은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로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고위 경찰"이라며 "잘 모셔야 할 중요한 분"이라고 소개했다고. 최종훈은 "당시 골프 비용을 누가 계산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최종훈은 윤 총경 부부와 골프를 친 사실은 인정했으나 2016년 2월 자신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을 당시 유 대표의 부탁을 받고 윤 총경이 관련 보도를 막아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한편, 윤 총경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 2016년 지인을 통해 유 대표를 알게 됐으며 식사와 골프를 합해 10번 이내로 만났고, 승리와도 만난 적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윤 총경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됐다.


윤 총경은 승리와 유 대표가 2017년 7월 서울 강남에 차린 술집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와 관련해 강남경찰서 후배 경찰에게 알아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승리, 유 대표, 최종훈 등과 함께한 카톡 방에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정준영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ksy70111@mkinternet.com

오늘의 실시간
BEST

startoday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