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포티비뉴스

선미, 눈물고백 "경계선 인격장애 진단 받았다, 나를 갉아먹어"

스포티비뉴스

가수 선미가 5년 전 경계선 인격 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16일 방송된 엠넷 '달리는 사이'에 하니, 청하, 유아, 츄와 출연한 선미는 "어제 고민 이야기하면서 '힘들면 쉬어가도 돼' 하는데 쉬어가는 것도 맞다. 근데 난 사실 아무 말도 못 했다"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선미는 "내가 쉬어갔던 때가 원더걸스에서 탈퇴했을 때인데 몸이 아픈 것보다 마음이 아픈 게 더 크다. 솔로 데뷔하고 다시 원더걸스로 활동을 하고, 회사를 나오게 되면서 생각할 시간이 많이 주어졌는데 그 시간들이 나를 점점 갉아먹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5년 전쯤 경계선 인격 장애라는 진단을 받았다. 그게 나를 너무 괴롭히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경계선 인격 장애는 정서, 행동, 대인관계가 매우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해 감정 기복이 크게 나타나는 것을 뜻한다. 이어 그는 "다행히 치료를 받고 약을 먹으니까 괜찮아지더라. 그런데 근본적인 걸 해결을 해야 내 주변 사람들도 편할 것 같았다. 경계선 인격 장애는 주변 사람들이 힘든 병이라고 하더라"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이를 지켜보던 하니, 청하, 유아, 츄는 선미를 위로했고, "언니 힘내요 이게 너무 느껴졌다. 그래서 더 용기를 내서 내가 내 입으로 말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한 "우리는 너무 일찍 데뷔하고, 사회생활을 일찍 시작했다. 청소년기에 자아가 만들어지는데 우리는 그 시간을 차 안에서 보냈다. 그렇기에 우리는 내가 나 자신을 돌보고 뭘 좋아하고 뭘 잘하는지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끝으로 선미는 "지금은 먹는 약도 많이 줄였고 강해졌다. 이겨내서 말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아직도 그것 때문에 힘들어하고 있는 상황이라면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spotv
채널명
스포티비뉴스
소개글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