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포티비뉴스

고 한지성은 왜 고속도로 한가운데 차를 세웠을까…황망한 사고에 커지는 의문

스포티비뉴스

걸그룹 출신 배우 한지성이 고속도로에서 차량에 치여 숨진 비운의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해당 사고 경위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쯤,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 IC 인근에서 한지성이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한지성은 아침 드라마에 출연했던 탤런트로, 영화와 연극 등에서 연기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지성은 당시 고속도로 2차로에 자신의 벤츠 C200를 세운 뒤 밖으로 나왔다가 사고를 당했다.


고인은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남편이 볼일이 급하다는 이유로 비상등을 켜고 2차로에 차를 세운 것으로 밝혀졌다. 고인의 남편은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본 뒤 차에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하지만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어 자세한 사고 경위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방을 주시하지 않고 택시를 주행하던 택시 운전사가 한지성을 친 것은 사실이지만, 한지성이 고속도로 한가운데 차량을 세우고 나와 있던 이유가 설득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한지성은 사고 당시 고속도로 편도 3차로 중 2차로에 자신의 벤츠 C200 승용차를 세운 뒤 밖으로 나왔다가 사고를 당했다.


한지성은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남편이 급하게 화장실을 찾아 비상등을 켜고 차를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한지성이 차량 밖으로 나온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지성 남편은 경찰에 아내가 왜 갓길이 아닌 도로 가운데 차로인 2차로에 차를 세웠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한지성을 친 택시기사 A씨(56)와 올란도 승용차 운전자 B씨(73)를 7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주행 중 갑자기 사람이 나타나 정차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전방을 주시하지 않고 택시를 주행하다가 A씨를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과속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이 고속도로의 제한 속도는 시속 100㎞다.

스포티비뉴스

경찰 관계자는 “한지성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과 사고 어느 시점에 숨졌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라며 “더불어 한지성이 왜 차량 밖으로 나왔는지를 함께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한지성이 차량 밖으로 나온 이유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한지성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하지만 경찰은 사고 경위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지성이 몰았던 승용차 블랙박스는 당시 소리가 녹음돼있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비운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한지성은 2010년 걸그룹 비돌스로 데뷔한 후 최근까지 '끝에서 두 번째 사랑' '해피시스터즈', 영화 '원펀치' 등에 출연했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llleee24@spotvnews.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spotv
채널명
스포티비뉴스
소개글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