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포티비뉴스

'라스' 로버트할리 통편집에도 웃음폭탄…여에스더, 홍혜걸 大폭로전

스포티비뉴스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여에스더가 열정 가득한 입담으로 모두를 배꼽잡게 만들었다.


1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는 '여긴 내 구역인데예' 특집으로 방송인 겸 의사 여에스더, 엑소 첸, MC 딩동이 출연했다. 당초 방송인 로버트 할리도 녹화에 참여했으나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됨에 따라 편집됐다. 로버트 할리의 단독샷은 없었고 풀샷에서도 폭탄 등의 CG 처리로 가려졌다.


이날 여에스더는 남편인 의사 홍혜걸의 전격 폭로 겸, 김구라와의 '갱년기 공감'으로 '라디오스타'를 초토화시켰다. 먼저 유산균 의약품 사업의 CEO로 활약하고 있는 그는 근황에 대해 "회사는 직접 세웠다. 남편과는 당연히 따로 한다. 섞으면 안 된다"라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여에스더는 "매출이 아주 잘 나왔을 때는 500억 원 정도 나왔다. 꾸준하게 연 400~500억 원 정도는 나온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스페셜 MC로 출연한 하하는 "막창은 아무리 팔아도 이윤이 안 남는다"라고 볼멘소리를 내 웃음을 더했다.


가정의학과 의사인 여에스더는 "2001년에 병원을 개업했다. 환자를 너무 오래 보니까 주변 친구들이 병원 망할 것이라고 했다. 아무리 내가 말을 줄여도 진료 시간이 40분이 넘는다. 하루 종일 진료해도 환자 10명 정도밖에 못 보더라. 사람들이 돈을 많이 버는 줄 아는데, 사실 수입이 적어서 폐업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더불어 여에스더는 함께 출연한 엑소 첸의 영양 상태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첸은 "밀크씨슬을 먹고 있다. 눈, 간 영양에 좋다고 해서"라고 말했고 여에스더는 손사레를 치며 "첸은 비타민 D 같은 남자다 비타민 D만 먹으면 된다"라고 추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여기에 더해 여에스더는 "윤종신 씨를 보니 할말이 있다"라며 "홍혜걸이 윤종신 '오래전 그날' 노래를 듣고 가사 속 여성이 옛 남자친구를 못 잊었을 것이라고 해석하더라. 내가 윤종신 씨 노래를 들으면 옛 남자친구를 생각한다더라. 남편은 이 얘길 10년 동안이나 했다. 급기야 예전 남자친구 집을 찾아가기도 했다. 10년간 싸움은 권태기 때문에 멈췄다"라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여에스더는 남편이 최근 의학 스릴러 장르의 웹 소설을 쓰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남편의 소설을 읽어 봤는데, 오프닝이 놀라웠다. 여주인공에게 와인을 막 쏟아 붙더라. 남편 안에 이런 욕망이 있었나 싶더라"라고 솔직하게 언급했다.


한편, 여에스더는 "갱년기 때문에 남편이 꼴보기 싫을 정도로 싫어지더라. 남편이 치핵이 있다. 술 마시고 치핵이 악화되면 막 분노가 인다. 갱년기 때문에 상처 받은 남편에게 미안하다. 이제는 치핵에 연고를 발라 줄 수도 있다고 말한다"라고 마지막까지 홍혜걸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 출연진들을 배꼽잡게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

오늘의 실시간
BEST

spotv
채널명
스포티비뉴스
소개글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