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세계일보

사고 차량 버려두고 34시간 만에 나타나 “졸음운전이었다”

인도로 돌진한 차량을 버려두고 사라진 30대 운전자가 34시간이 지난 뒤 경찰에 나와 졸음운전을 주장했다.광주 서부경찰은 사고 차량을 적절히 조치하지 않은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3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세계일보

지난 21일 광주 서구 치평동 서부교육지원청 앞 인도로 한 외제차가 돌진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현장 출입을 통제한 후 해당 차량을 확인하고 있다. 뉴스1

A씨는 지난 21일 낮 12시 6분쯤 광주 서구 치평동 서부교육지원청 앞에서 외제 차를 운전하다 인도로 돌진한 사고를 낸 뒤 사고 차량을 그대로 내버려 둔 채 현장을 떠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차량 등록 정보를 토대로 A씨를 찾아갔지만, A씨는 휴대전화 전원을 끈 채 귀가하지 않았다. 전날 오후 10시 30분쯤 경찰에 자진 출석한 A씨는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였다”며 “겁이 나서 자리를 떠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가 발생한 뒤 34시간이 지난 만큼 음주 측정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조만간 다시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오늘의 실시간
BEST

segyenews
채널명
세계일보
소개글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