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세계일보

北 말폭탄 때문에…文대통령, DJ 넥타이 두 번 빌린 사연

첫 녹화 마치고 넥타이 반납한 뒤… 北 김여정 군사 도발 시사하자 ‘재녹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버지의 넥타이를 두 번 빌려준 일화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 축사에서 김 전 대통령의 넥타이를 메고 등장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축사를 영상을 통해 전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 의원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두 손을 맞잡고 만세를 부를 때 착용했던 그 넥타이”라며 “청와대 측과 6·15에 의미 있는 것을 하기 위해 협의하다가 나온 아이디어”라고 소개했다.


김 의원은 “그 넥타이가 지금까지 있을까 걱정했는데 2000년도에 썼던 넥타이들이 따로 옷장에 잘 보관돼 있었다”며 “2009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옷장을 거의 손대지 않았다. 습기도 좀 차고 해서 반짝반짝 광택이 나던 넥타이가 지금은 색깔이 좀 바래기는 했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지난주 (청와대에) 드려서 녹화한 뒤 돌려받았는데, 북쪽에서 계속 말 폭탄을 던지는 바람에 메시지 일부를 변경할 필요가 생겼다”며 “다시 (넥타이를) 드렸고, 재촬영을 한 것은 안다”고 비화를 털어놨다. 그는 “일요일(14일) 메시지가 한 번 수정됐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가 녹화를 끝내고 넥타이를 김 의원 측에 반납한 이후 북한의 대남 비난 수위는 더욱 높아졌다. 12일 리선권 북한 외무상을 시작으로 장금철 통일전선부장, 권정근 국장이 잇따라 강경 담화를 낸 데 이어 13일에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적행동 행사권을 군 총참모부에 넘겨줄 것”, “남북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질 것” 등 군사 도발을 시사한 성명을 발표했다.


이런 상황 변화를 반영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영상 메시지 재녹화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2000년 6월14일 김대중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오른쪽)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문 서명 후 맞잡은 손을 들어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축사를 통해 “나와 김정은 위원장이 8000만 겨레 앞에서 했던 한반도 평화의 약속을 뒤로 돌릴 수는 없다”면서 “우리 정부는 소통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며, 4·27판문점선언과 9·19평양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비판한 대북전단 살포 문제에 대해서는 “판문점선언에서 남북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평화를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준수해야 하는 합의다. 국민도 마음을 모아 달라”고 남북간 합의 준수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최근 대남 도발 수위를 높이는 북한에 대해 ‘달래기’에 나선 동시에 김 위원장을 향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 것이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오늘의 실시간
BEST

segyenews
채널명
세계일보
소개글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