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세계일보

육군 현역 상병, 야전삽으로 여군 중대장 폭행

지난달 말 부사관 4명이 장교 강제 추행

세계일보

군용 야전삽.

육군 현역 상병이 야전삽으로 중대장인 여군 대위를 폭행하는 하극상이 벌어졌다.


육군 관계자는 20일 오전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육군 모 부대는 4월 초 상관 특수상해를 한 혐의로 병사 1명을 긴급체포 후 현재 구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군 수사기관에서는 관련 사실의 엄중함을 잘 인식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서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 처벌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모 상병은 지난달 말 부대 내 사격장 정비 작업을 마무리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대장인 한모 대위는 이달 1일 정 상병을 불러 면담했다.


면담 자리에서 정 상병은 “병력통제가 너무 심하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한 대위가 타일렀지만 정 상병은 화를 참지 못하고 주머니에 준비해온 야전삽으로 한 대위를 내려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대위는 전치 2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사건과 아울러 군안팎에서는 군 기강해이가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지난달 말에는 육군 직할부대에서 군 부사관 4명이 상관인 위관급 남성 장교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형사 입건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오늘의 실시간
BEST

segyenews
채널명
세계일보
소개글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