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세계일보

한예슬, 故김용호 언급..."안타깝고 불쌍, 악한 행동 용납 안돼"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캡처

배우 한예슬이 지난 10월 세상을 떠난 유튜버 고(故)김용호를 언급했다.


8일 한예슬은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Long Time No See 오랜만이에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그는 “그동안 미국에 오래 있었다. 올해 작품에 들어가기로 했는데 작품에 들어가기 전 힐링이 필요할 거 같았다”며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한예슬은 “SNS에 일상을 공유하고 싶었는데 어느 순간 SNS의 노예가 된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좋은 곳을 가도 포토 스팟부터 찾게 됐다. 힐링하는 시간에 이렇게 하는게 유익할까 싶어 유튜브 및 SNS를 쉬게됐다”며 그간 SNS와 영상 업로드가 뜸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신과 법적 공방 중이었던 고 김용호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꺼냈다. 한예슬은 “솔직히 그 길에 돌아서서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었을 텐데 그 기회마저 잃어버린게 아닌가 싶었다. 안타깝고 불쌍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판하는게 너무 큰 스트레스였다. 재판하고 소송하는게 쉬게 아니다. 힘들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하루 아침에 끝났다. 재판 소송 건도 끝났다. 사건이 종결된 것이다. 왜냐하면 이제 대상이 없으니까”라고 털어놨다.

세계일보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 캡처

한예슬은 ”내가 두려운 것 보다 이 사람이 하는 행동들이 너무 악해서 용납되지 않았다. 살인적 언행을 하고 있는데 어떻게 이게 사회에서 허용이 될 수 있지?라고 생각했다. ‘모 아니면 도’, ‘나도 싫어’라는 마인드로 덤볐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는 일을 시작했을 때부터 마녀사냥이라는 것에 대해 트레이닝을 많이했었다. 그래서 (나를 욕하는) 사람들이 생각했던 것 만큼 나에게 치명적이지는 않았다. 단지 내 남자친구가 걱정됐다. 혹시 내적 출혈이 있을 것 같아 미국으로 데려갔다”며 당시 남자친구가 큰 상처를 입지 않을까 우려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에 남자친구를 데려갔다. 더 큰 세상이 바깥에 있다는 것을 경험할 수 있게 해주고 싶었다. 저랑 지내는 동안 치유가 됐고 예전보다 많이 건강해졌다. 내 정신이 안 좋을때 정신적 치유를 담당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예슬은 2021년 10세 연하 일반인 남자친구와 교제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같은 달 김용호는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강남의 유명한 호스트바 출신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예슬은 남자친구 전 직업은 연극 배우이며 가라오케에서 일한 적이 있다고 반박했다.


김씨는 또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했던 여배우 H가 한예슬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한예슬은 그의 주장이 거짓이라며 그를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했다. 그러나 김용호가 사망하면서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오늘의 실시간
BEST

segyenews
채널명
세계일보
소개글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