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SBS연예뉴스

[스브스夜] ‘그것이 알고싶다’ 수술실의 이면…영업사원의 대리수술 실태 고발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조연희 에디터] 병원 통제구역인 수술실에 비의료자가 대리수술을 하는 실태가 드러났다.


6일 밤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얼마 전 이슈된 무자격자와 의료기기 영업사원의 ‘대리 수술’에 대한 진실을 파헤쳤다.


부산의 버스 운전사였던 강 씨는 어깨 수술을 앞두고 있었다. 전신마취를 하지만 1시간 이내의 간단한 수술이라고 했던 강 씨는 수술 후 마취에서 깨어나지 못했고 뇌사판정을 받아 투병하다 결국 지난달 9월 사망했다.


강 씨의 사망원인은 무엇이었을까. 검찰은 병원의 CCTV와 내시경 카메라에 저장된 영상을 확보했다. 영상에는 의문의 남자가 등장했다. 수술이 시작된 지 9분이 지나자 의문의 남자는 양복차림으로 수술실로 들어섰고, 이후 10여 분간 수술실에 머무르다가 나갔다.


병원의 직원들조차 마취전문의로 알고 있었던 이 남자는 사실 의료진이 아닌 의료기기 업체의 영업사원이었다. 병원 측은 뒤늦게야 대리수술을 시인했다. 의료기기 업체 측은 “영업사원 개인의 일이지, 회사에서는 몰랐다”고 발뺌했다.


그러나 사실은 달랐다. 의료기기 영업사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제보자들은 이쪽 업계에서 공공연한 일이라고 입을 모아 이야기 했다.


한 제보자는 자신이 하루에 세 건 정도 수술을 하고 있고, 수술의 처음부터 끝까지 집도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영업사원들이 할 줄 아는 수술이 많아질수록 월급이 올라간다는 설명이었다.


또 다른 제보자이자 간호사인 박미소(가명) 씨는 의사는 수술실에서 환자에게 말을 걸어 안심하게 할 뿐, 실제 수술은 의료기기 영업사원이 집도한다고 전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영업사업들에게 따로 수술 교육이 진행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이들은 수술실에 들어가 어깨 너머로 배우거나, 인터넷의 수술영상을 보면서 수술을 배운 뒤 수술실에 들어갔다. 제보자들은 수술에 대한 부담감뿐만 아니라, 환자들을 속이고 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환자들 사이에서 유명한 척추관절전문 병원은 물론, 대학병원 역시 마찬가지였다. 제보 받은 한 대학병원에는 환자들이 드나드는 길이 아닌 영업사원들이 따로 다닐 수 있는 길이 있을 정도였다.


노환규 의사는 이에 대해 “장비의 사용법에 대해서 의사에게 설명할 수는 있으나 꼭 수술실에서 할 필요는 없다”며 “대리수술의 이점은 오직 금전적인 이득이다”고 말했다. 더 전문적인 의사를 고용해야 하는 것이 맞지만, 인건비를 아끼기 위해 영업사원에게 대리수술을 맡기는 것이었다. 이 같은 행태는 병원과 의료기기 영업사원 사이 형성된 갑을관계로 업계에서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었다.


대리수술로 고발이 된다 해도 의사들은 집행유예나 벌금형 수준이었다. 의사 면허가 정지된다고 해도 그 기간이 매우 짧기 때문에 일정 기간이 지나면 병원에 다시 복직하는 것이 통상적이었다.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플러스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sbsfune
채널명
SBS연예뉴스
소개글
더많은 사람들과 더 많이 웃을 수 있는 방송. 다함께fun, SBS fu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