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노컷뉴스

中 지역명물이 골칫덩이로…돈 먹는 세계 최대 관우동상

57m 초대형 관우동상 불법 건축물 판정

철거 않고 이전키로 했는데 이전비용만 259억원

동상건립에 들어간 284억원과 비슷한 규모

"차라리 없애라", "책임자 처벌하라" 와글와글

노컷뉴스

후베이성 징저우의 관우 청동조각상. 바이두 캡처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에서 골칫덩어리로.


후베이성 징저우((荊州)에는 57m짜리 초대형 관우 청동조각상이 있다. 징저우가 중국 삼국시대에 격렬한 싸움이 벌어진 삼국지의 주요 무대 중 한 곳인 점에 착안해 2016년 개장한 관우공원(關公義園)안에 세워졌다.


현대미술의 거장인 한메이링(韩美林)의 작품으로 정확한 동상 높이는 57.3m이지만 조각상의 총높이는 58m로 관우의 나이를 상징한다고 한다. 관우가 쥐고 있는 청룡언월도는 70m나 된다.


관우공원 개장 당시 징저우시 당 서기까지 출동해 치사를 하는 등 최대, 최고에 각별한 의미를 두는 중국인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했지만 호시절은 오래가지 못하고 4년만에 천덕꾸러기 신세가 됐다.


지방 정부들이 빚더미에 올라앉으면서도 전시성, 과시성 사업으로 무분별하게 초대형 건축물을 짓는 행위를 달갑지 않게 보아오던 중앙 정부 눈에 들어온 것이다.


지난 10월 불법 주택도시농촌개발부는 이 건축물이 징저우의 역사 문화 도시 보호 계획을 위반하고 고대 도시의 특징과 역사적 맥락도 파괴했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혈세 낭비 논란 또 제기된 중국 관우 청동상. 연합뉴스

이에 징저우시는 전문가 등을 초청해 관우 동상 처리 문제를 논의했지만 버리기는 아까웠는지 동상을 이전하기로 했다.


그런데 1200톤에 달하는 동상을 8km 떨어진 관우 유적지로 옮기는 데 1억 5500만위안(259억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체, 이전, 조립은 물론 동상이 들어설 부지 마련까지 모든 게 돈이었다. 이 금액은 동상건립 당시 들어간 1억 7천만위안(284억원)과 비슷한 규모다.


돈 먹는 관우상 소식을 접한 중국인들은 "관우 조각상 이전 비용이면 얼마나 많은 빈곤 지역의 아이들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재정 지원을 할 수 있겠냐"면서 "차라리 이전하지 말고 철거하라",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관우공원 개장식에 축사를 했던 징저우시 당서기는 현재는 창장증권(长江证券) 당서기로 일하고 있다.


베이징=CBS노컷뉴스 안성용 특파원​

오늘의 실시간
BEST

nocutnews
채널명
노컷뉴스
소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