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노컷뉴스

"윤석열 부인은 내사 대상 아니었다" 선 그은 경찰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내사한 건 맞지만…"

"보고서에 김건희 이름 거론됐을 뿐 내사 대상자 아니었다"

노컷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부부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가 연루된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과거 내사를 진행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김씨는 내사 대상이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경찰청 관계자는 17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내사가 진행된 건 사실이지만, 김 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날 뉴스타파는 경찰이 2013년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주가조작 의혹을 내사했다고 보도했다. 권 회장이 지난 2010년부터 2011년 사이 이모씨와 공모해 주가를 인위적으로 조작하고, 김씨는 이 과정에서 이른바 '전주(錢主)'로 참여했다는 게 의혹의 골자다.


이를 뒷받침하는 근거로 경찰 첩보 보고서 내용 일부도 공개됐는데, 여기에는 '김건희를 이모씨에게 소개하고 주식을 일임하면서 신한증권계좌 10억 원으로 도이치 주식을 매수하게 하였음'이라는 문구가 등장한다.


해당 매체는 이를 '이씨의 자필서'라고 소개하며 "권 회장이 전주 가운데 하나로 김씨를 이씨에게 소개해줬고, 김씨는 보유하고 있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10억 원이 들어있는 계좌를 이씨에게 맡겼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공개된 보고서는) 경찰이 작성한 것이고, 김씨의 이름이 거론된 것도 사실이지만 당시 내사 대상자는 권 회장과 이씨였다"며 "당시 경찰은 제보자만 제한적으로 접촉했으며, 김씨에 대해서는 사실확인 등을 위해 접촉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내사 과정에서 금융감독원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지만 협조를 받지 못했고, 제보자마저 진술을 꺼려 수사 단계로 나아가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향후 수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뚜렷한 추가 증거가 나오지 않은 현 상황에서 가정해 답변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nocutnews
채널명
노컷뉴스
소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