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노컷뉴스

고3 시험지 유출 광주 고교 압수수색… 경찰 수사 속도

이사장 부인과 시험 빼돌린 학부모 고교 동문 사이… 통화기록도 있어

警, 제3자 개입· 금전 거래 여부 등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수사 진행

고3 시험지 유출 광주 고교 압수수색

해당고교의 가정통신문

경찰이 고3 시험지 유출 사건이 발생한 광주 모 고등학교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또 해당 학교 이사장의 부인과 시험지를 빼돌린 학부모가 고교 동문 사이로 통화 기록도 있어 이 사건의 연루 가능성에 대해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17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시험지 유출 사건이 발생한 광주 모 고등학교 행정실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같은 시각 시험지를 복사해 유출한 이 학교 행정실장 A(58) 씨와 학부모 B(52·여) 씨의 자택과 차량 등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를 통해 차량 블랙박스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해 정확한 유출 경위와 금품 거래, 제3자 개입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A씨와 B씨를 소환 조사해 1학기 기말고사뿐만 아니라 중간고사에서도 전 과목 시험지를 유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당초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기말고사 이전의 범행은 없었다고 진술한 바 있다.

고3 시험지 유출 광주 고교 압수수색

(사진=박요진 기자)

경찰 조사 곳곳에서 이들이 거짓 진술을 하거나 진술을 번복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들 간의 금전 거래 여부 등에 대해서도 경찰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계좌를 추적하고 휴대전화 통신사에 통신 사실 확인 자료 조회도 요청했다.


특히 경찰은 해당 학교 이사장의 부인과 학부모 B씨가 고등학교 동문 사이로 사건이 불거진 이후 통화한 사실을 확인하고 연루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또 유출된 시험지가 B씨 아들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편집된 예상 문제집 형태로 수정된 점을 확인하고, 이에 관여한 사람이 있는지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해당 학교는 B씨의 아들을 자퇴 처리하고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 동안 기말고사 전 과목에 대한 재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광주CBS 조시영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nocutnews
채널명
노컷뉴스
소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