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핫이슈]by 뉴스클립

"자기 때문에 아픈 거 아니냐고..." 선우은숙♥유영재, "결혼한지 1년이 지났는데.." 무슨 일?

선우은숙, "남편이 걱정해 주는 것과 자식이 걱정해 주는 건 다르다.."

사진=MBN'속풀이 쇼 동치미'제공

사진=MBN'속풀이 쇼 동치미'제공

배우 선우은숙이 혼자 사는 것보단 결혼이 낫다고 밝혔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 쇼 동치미'애서는 선우은숙이 남편 유영재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선우은숙, "혼자 사는 것보단 결혼이..."

이날 공개된 영상에선 '더 나이 들기 전에 나도 연애 좀 하자!'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선우은숙이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말했다.


최홍림은 아나운서 유영재와 재혼한 선우은숙에게 "혼자 사는 게 낫냐, 아니면 결혼하는 낫냐"라고 묻자 선우은숙은 "결혼한 지 1년이 지났는데 혼자 사는 것보다는 결혼이 낫다"라고 답했다.

앞서 선우은숙은 1981년에 동료 배우 이영하와 결혼했으며 2007년 합의 이혼 후 지난해 10월 아나운서 유영재와 재혼 한바다. 

사진=MBN'속풀이 쇼 동치미'제공

사진=MBN'속풀이 쇼 동치미'제공

선우은숙은 그는 "부대낌은 있다"라며 "서로 60살이 넘도록 따로 살아왔기 때문에 각자의 습관, 생활 방식이 굳어진 상황에서 결혼을 해서 그 사람도 구속받는 자체가 너무 힘들 거다"라고 유영재의 마음을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선우은숙은 "나 역시 혼자 지내도 부족함이 없었다."라며 "오직 자식 걱정만 하다가 자식들이 잘되고 이제는 느닷없이 한 사람을 걱정해야 하더라"라고 말했다.


선우은숙은 "내가 요새 아팠다"라며. "한 며칠 아팠더니 자식도 그렇게 걱정 못 해준다. 남편이 계속 걱정해 주면서 자기 때문에 내가 아픈 것 같다고 걱정해 줬다"라고 덧붙였다.


또 유영재의 계속되는 걱정에 "남편이 걱정해 주는 것과 자식이 걱정해 주는 건 다르게 느껴지더라"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선우은숙, "유영재 차 바꿔주려고 했더니..."

앞서 공개된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선우은숙은 남편 유영재에 대해 "처음엔 옷도 사주고 그랬는데 지금은 유영재가 사기 싫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수홍은 "눈치 주셨냐"라고 묻자 선우은숙은 "눈치 안 준다."라며 "제가 좋은 차를 타니까 남편이 옛날부터 타던 차가 마음에 안 들어서 바꿔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계약금을 걸어놓고 차가 나왔지만 유영재는 "여보 잠깐 딜레이 하면 안 되냐 굳이 지금 뽑아야 하냐"라고 말해서 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선우은숙은 "저는 돈 굳었다."라며 "이 사람이 낭비하지 않는 사람이구나, 돈을 막 쓸 수도 있는데 기다려보자고 하니까."라며 유영재에게 감동받은 일화를 전했다. 


소용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newskrw
채널명
뉴스클립
소개글
뉴스클립은 실시간으로 뉴스, 연예뉴스, 이슈 등을 빠르게 전하는 인터넷 언론사입니다. 뉴스클립으로 빠르게 소식을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