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뉴스1

함소원 "진화 위해 이혼, 그게 내 마지막 예의" 충격 발언 뒤 반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이혼을 선언했다가, 라이브 방송으로 이를 다시 해명했다.


함소원은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나와 우리 가족은 이제 너무 지쳤다"며 "안티의 무분별한 가족 공격으로 인해 이혼하려고 한다, 앞으로 우리 가족과 나에 대한 무분별한 공격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소원TV 입장문 두 번째 영상'이라는 제목으로 올린 영상에는 "이제는 어쩔 수가 없다, 이혼하겠다, 이혼해 달라"며 "내가 남편에게 또 시댁 어르신께 간청드렸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내의 맛'에서 나만 빠지면 다 해결된다고 생각했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며 "내 주도 하에 조작됐다고 몇몇의 안티가 이상한 글을 보내기 시작했다, 공격은 나뿐만이 아닌 시아버님과 시어머님, 세 명의 시누이에게까지 포함됐으며 시부모님은 무엇보다 7년의 긴 기다림 끝에 태어난 귀한 아들의 명예가 훼손되고 있는 점을 가장 괴로워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난 시어머니 시아버님께 이혼하겠다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었다"며 "나 하나로 인해 그동안 귀하게 자라온 남편에게 시댁 식구분들에게도 너무 큰 상처를 드린 것 같아서 나 하나 없어지면 될 것 같아서 남편에게 묻고 또 묻고 시부모님께도 계속 울며 말씀드렸다"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이혼해서 남편과 비슷한 나이의 비슷한 좋은 집안 사람 만나게 해주는 것이 남편이 내게 준 사랑에 대한 보답이고 마지막 예의라고 생각한다"며 "귀하고 반듯하게 잘 자라온 남편이 저라는 연예인 와이프를 두었다는 이유로 이렇게 무참한 공격을 받는다는 게 나도 참기가 힘든데 시어른들은 얼마나 가슴이 아프실까 생각하니 다시 되돌리고 싶었다, 지금도 내 마음은 같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가능하면 나에 대한 이야기,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쓰려면, 고소 가능하게 한국 사이트에 본인 계정으로 써라, 고소할 수 없게 인스타나 유튜브 등 해외 사이트에 가짜 계정으로 글 쓰시고 또 바로 계정 없애서 고소하기 어렵게 글 쓰고 도망가지 마라"며 "본인이 진실이라고 확신하시고, 증거가 있다면 대놓고 쓰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 남편과 시댁, 가족에 대해 근거 없이 비방하라"며 "전부 다 고소하고 합의금 받아 불쌍한 아이들 돕는데 쓰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후 함소원과 진화의 이혼이 화제가 되자, 함소원은 지난 3일 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그래도 전 여러분들밖에 없다"며 "항상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주시고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감사하다, 베트남 가서 또 인사드리겠다"고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공개한 영상에서 함소원은 진화와 함께 등장, "기사가 떴다고 해서 진화가 하던 중국 쪽 방송을 잠깐 끄고 여러분들 마음을 진정시키려고 (이 라이브를) 한다, 진화가 중국에서 잘 나간다"라며 "저희는 베트남에서 진짜 바쁘게 지내고 있다, 밤에 방송을 하고 아침에 딸도 챙겨야 하고, 딸이 있는 베트남에 들어가야 한다"고 근황을 직접 밝혔다.


특히 그는 "여러분들이 너무 놀라셔서 급히 영상 끊고 들어온 것"이라고 말한 뒤, 한 청취자가 댓글로 두 사람의 사이를 묻자, "사이는 자주 안 좋다"며 웃었다. 이어 "마음 안심시키고 제가 또 여러분들께 영상 올리고, 라이브 방송도 하겠다"며 "기다려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함소원은 진화와 지난 2018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news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