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뉴스1

이종석♥아이유, 합친 부동산만 수백억?…"결혼하면 초대박"

뉴스1

이종석(왼쪽), 아이유. ⓒ 뉴스1

가수 겸 배우 아이유와 배우 이종석의 열애 소식에 톱스타인 두 사람이 보유한 재산에도 관심이 쏠린다.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2021년 9월 가장 재산이 많은 K팝 여가수로 아이유를 선정했다.


매체가 추정한 아이유의 재산은 3100만 달러(약 395억원)에서 4500만 달러(약 573억원) 사이다. 2위인 이효리(약 382억~509억원)를 가볍게 제쳤다.


그다음은 산다라박(약 382억원), 보아·수지·윤아(약 318억원), 블랙핑크 리사(약 127억~178억원)가 뒤를 이었다.


매체는 아이유의 노래 외에도 브랜드 광고, 드라마 출연 등이 수입을 증가시켰다고 봤다.


보유한 부동산 재산은 어떨까. 아이유는 오는 12월 완공을 앞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초호화 고급 빌라를 130억원에 분양받았다고 알려졌다. 특히 분양가 전액을 모두 현금으로 완납했다고.


현재 아이유의 거주지는 용산구에 위치한 국내 최고층 아파트로, 최고가는 53억원에 달한다. 경기 과천시에 있는 작업실은 46억원에 매입했다.


그뿐만 아니라 가족이 사는 경기도 양평군의 한 전원주택을 22억원에 매입했으며, 아이유가 여기에 8억원을 들여 주변 땅을 추가로 매입한 사실도 전해졌다.



뉴스1

(KBS '연중플러스' 갈무리)

이종석의 재력도 무시할 수 없다. 이종석은 그간 부동산 재테크로 꾸준히 자산을 키워왔으며, 전문가들로부터 "안목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부동산업계를 종합하면, 그는 2016년 서울 신사동에 있는 주택을 39억원에 매입한 뒤 리모델링하고 브런치 카페로 운영했다. 그러나 코로나 바이러스 장기화로 폐업한 뒤 2020년 7월, 매입 4년 만에 59억5000만원에 되팔아 20억5000만원의 시세 차익을 남겼다.


또 2018년에는 서울 한남동에 있는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꼬마빌딩을 30억원에 매입했으며, 3년 만에 35억9000만원에 되팔았다. 당시 리모델링 비용, 취·등록세, 소유권 이전 비용 등을 감안하면 큰 이윤을 보지 못했다고 한다.


이종석의 거주지는 어떨까. 그는 2015년 3월 한남동 유앤빌리지에 위치한 고급 빌라 '라테라스 한남'을 43억원에 매입해 2021년까지 6년간 거주했다.


이후 그는 고급 아파트 '나인원 한남'을 임대보증금 45억원에 입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문가는 건물을 매도한 자금으로 나인원한남에 입주했다고 봤다.


아울러 이종석의 출연료는 2017년 기준 1억 2000~1억 3000만원 사이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sby@news1.kr

오늘의 실시간
BEST

news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