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뉴스1

전원주 "남편 세컨드만 셋, 한 명은 임신까지…친정어머니 오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전원주가 과거 남편에게 외도 여성 즉 '세컨드'가 세 명이나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전원주는 지난 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과거 남편의 외도로 겪은 일을 고백했다.


전원주는 '마마보이 남편' 에피소드에 "내 가정이 먼저여야 하는데 그보다 자기 집에 먼저 마음을 쓰면 부인으로서는 너무 속상한 일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시댁이) 가정 형편이 안 좋아서 남편이 늘 시댁에 뭔가 해주곤 했다"며 "나는 남편이 무서우니까 대들지도 못하고 꿇어앉아서 '여보 너무 다 주면 우리 먹을 것도 없지 않냐'라고 했는데 남편은 '식구인데 도와야지!'라고 하곤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은 쓰기 좋아하고 놀기 좋아하고 돈은 다 내 주머니에서 나갔다"라고 덧붙였다.


전원주의 친정어머니가 악착같이 돈을 모아 부자가 됐고, 딸의 행복을 바라며 집, 땅, 건물을 사서 줬다고. 전원주는 "남편이 파주에서 사업을 하는데 파주에 가니까 누가 '여기 전원주 세컨드가 세 명이고 술집, 다방, 식당에 한 명씩 있다고 하더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나는 남의 이야기니까 설마 우리 남편이 그랬다고 생각하지 않고 집에 들어갔더니 다 알아본 우리 어머니가 사위 멱살을 잡고 '네가 그럴 수가 있냐'고 하시더라"면서 "한 여자가 애까지 가졌다고 해서 난리가 났다"고 덧붙였다.


전원주는 "그런데 내가 남편을 너무 좋아하니까 그때는 우리 엄마를 밀었다"면서 "내가 좋아하는 남자한테 왜 그러냐고 했다. 우리 어머니가 통곡을 하시더라"고 회상했다.


전원주는 "남편이 결혼하고 그런 모습은 처음이었다. 벌벌 떨면서 내 손을 잡더라. '미안해, 당신 잘 살아'라고 하더라. 남자들에게 후회할 짓을 하지 말고 아내에게 잘 하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의 어떤 모습이 보기 좋았냐'는 물음에 "우리 엄마가 반대하는데도 결혼했다. 내 눈에는 남편이 멋있어 보였다. 경상도 남자였는데 사투리 하는 게 멋있었고 사나이 중에 사나이 같더라"고 답했다.

ich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news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